삼성전자서비스, 협력사 직원 8700여명 직접 고용한다
삼성전자서비스, 협력사 직원 8700여명 직접 고용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용절차 거쳐 내년 1월 1일 입사 예정···국내 최대 규모 사후관리업체 등극
삼성전자서비스지회와 삼성전자서비스가 17일 협력업체 직원 직접 고용에 합의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왼쪽부터) 조병훈 삼성전자서비스지회 사무장, 곽형수 수석부지회장, 나두식 지회장, 최우수 삼성전자서비스 대표이사, 최평석 전무(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서비스지회와 삼성전자서비스가 올해 4월 17일 협력업체 직원 직접 고용에 합의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왼쪽부터) 조병훈 삼성전자서비스지회 사무장, 곽형수 수석부지회장, 나두식 지회장, 최우수 삼성전자서비스 대표이사, 최평석 전무(사진=삼성전자)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삼성전자서비스가 협력사 직원 8700여 명을 정규직으로 직접 고용한다. 고용대상은 협력사 정규직과 2년 이상의 기간제 직원으로 수리 협력사 7800명, 상담 협력사(콜센터직원) 900여 명 등이다.

삼성전자서비스는 2일 금속노조, 삼성전자서비스지회와 수원 삼성전자서비스 본사에서 이 같은 내용의 노사 간 협력사 직원 직접고용 협상을 최종 타결했다. 올해 4월 17일 노사 양측이 협력업체 직원 직접 고용 합의서에 서명한 지 200일 만이다. 노사 양측은 총 30여 차례에 걸친 실무협상을 진행한 끝에 지난달 말 직접 채용범위와 임금 체계 등 주요 쟁점사안을 합의했다.

협력사 대표들과 합의도 진척돼 전체 협력사 90% 이상이 합의에 동의했다. 이에 따라 협력사 직원들은 채용 절차를 거쳐 내년 1월 1일 자로 경력 입사하게 된다. 직원들의 급여, 복리후생 등 전체 처우는 협력사 근무 시절보다 큰 폭으로 개선될 전망이다.

논란이 됐던 콜센터 직원 직접 채용 문제는 콜센터 전문 자회사(삼성전자서비스CS(주))를 설립하는 방향으로 정리됐다. 이들은 오는 5일자로 입사할 예정이다. 특히 인력의 70% 이상이 여성임을 고려해 모성보호, 육아지원 제도 등 맞춤형 복지를 강화하는 한편 상담 업무 환경도 개선하기로 했다.

이번 직접고용으로 삼성전자서비스는 전체 임직원 9000여 명, 전국에 184개의 직영 수리 거점을 갖춘 국내 사후관리(AS)업계 최대 규모의 회사가 된다.

삼성전자서비스 관계자는 "협력사 업무 특성과 인력 구조, 고객 서비스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고 직원들의 실질적인 처우 개선에 중점을 둬 직접고용 기준을 마련했다"며 "앞으로 미래지향적인 상생의 노사관계를 구축하는 동시에 최고의 고객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