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패션, 가로수길에 '메종 키츠네' 플래그십 매장
삼성물산 패션, 가로수길에 '메종 키츠네' 플래그십 매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이 서울 강남구 신사동 가로수길에 프랑스 디자이너 브랜드 '메종 키츠네(Maison Kitsuné)' 플래그십 매장을 열었다. (사진=삼성물산 패션부문)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22일 프랑스 디자이너 브랜드 '메종 키츠네(Maison Kitsuné)' 플래그십 매장을 열고 한국 독점 사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메종 키츠네 플래그십 매장은 서울 강남구 신사동 가로수길에 4개층 330㎡(약 100평) 규모로 꾸려졌다. 1층은 카페와 남·여성 라인, 3층은 유니섹스·익스클루시브 캡슐 라인, 4층은 파리지엥 라인으로 구성됐다. 매장엔 디자인 스튜디오 '슈퍼픽션'과 협업한 여우 조형물도 설치됐다.

메종 키츠네에선 플래그십 매장 오픈을 기념해 태극기가 그려진 모자를 쓴 여우 캐릭터 캡슐 컬렉션도 출시했다. 컬렉션은 '보머 점퍼', '스웨트셔츠', '티셔츠', '에코백' 등으로 구성됐다. 메종 키츠네는 가로수길 플래그십 매장과 삼성물산 패션 부문 통합 온라인몰 SSF샵에서 만나볼 수 있다.

류진무 비이커 팀장은 "밀레니얼, Z세대 고객이 원하는 새로운 문화를 창조하기 위해 검증된 브랜드를 기반으로 한 비즈니스 확장을 펼치고 있다"며 "메종 키츠네 플래그십 스토어가 가로수길에 입성하면서 다시 한번 시장에 활기를 불어넣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메종 키츠네는 프랑스 전자음악 듀오 '다프트 펑크'의 매니저였던 길다 로에크와 일본인 건축가 마사야 구로키가 2002년 음반 레이블로 공동 창업했다. 이후 패션 라인도 만들어졌으며, 매장은 음악 레이블·카페를 혼합한 문화공간으로 사용되고 있다. 프랑스 파리와 미국 뉴욕, 일본 도쿄, 홍콩 등 17개 지점에 직영점을 운영하고, 온라인을 통해 세계 400여곳에서 판매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