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크라상, 빅데이터 기반 매장 운영지원 플랫폼 공개
파리크라상, 빅데이터 기반 매장 운영지원 플랫폼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 경기 성남시 판교 스타트업캠퍼스에서 열린 '대한민국이 바뀐다. 데이터경제 활성화 규제혁신 현장방문' 행사에 참석한 정윤섭 파리크라상 영업기획실 상무가 날씨 분석을 통한 적정 주문량 제안 시스템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파리크라상)
31일 경기 성남시 판교 스타트업캠퍼스에서 열린 '대한민국이 바뀐다. 데이터경제 활성화 규제혁신 현장방문' 행사에 참석한 정윤섭 파리크라상 영업기획실 상무가 날씨 분석을 통한 적정 주문량 제안 시스템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파리크라상)

[서울파이낸스 박지민 기자] 베이커리 브랜드 파리바게뜨를 운영하는 SPC그룹 계열사 파리크라상이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매장 운영지원 플랫폼을 개발해 선보였다.

파리크라상은 31일 경기 성남시 판교 스타트업에서 정부가 개최한 '대한민국이 바뀐다. 데이터경제 활성화 규제혁신 현장방문' 행사에서 '소상공인을 웃게 하는 빅데이터 시스템'을 공개했다.

이 시스템은 소비자 구매이력 데이터를 통한 점포 고객관계관리(CRM), 날씨 분석을 통한 적정 주문량 제안 기능을 갖췄다. 파리크라상은 이를 통해 소비자에게는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매장에서는 재고량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소비자 구매이력 데이터를 통한 점포 CRM'은 파리바게뜨 매장을 방문한 소비자가 회원카드를 제시하면 구매이력과 이에 적합한 응대 문구를 포스(POS·판매시점정보관리시스템)에 즉시 띄워주는 기능이다. 또한 소비자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구매의사가 높은 제품의 쿠폰을 받아볼 수 있다.

파리크라상 관계자는 "빅데이터를 통해 소비자 관계관리를 위한 과학적 접근과 분석이 가능해졌다"며 "앞으로도 첨단 기술을 적용해 소비자 편익 증대와 가맹점주 수익 개선을 돕고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