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이통사, 갤럭시노트9 '게임 마케팅' 활발
삼성전자-이통사, 갤럭시노트9 '게임 마케팅' 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기게임 선탑재·제로레이팅 서비스로 이용자 유혹
SK텔레콤이 9월 말까지 전국 T프리미엄스토어 50개 매장에서 '노트9 X 배틀그라운드' 게임 체험존을 운영한다. 체험존 방문 고객은 갤럭시 노트9으로 배틀그라운드 게임을 즐길 수 있다. 게임 체험 고객 전원은 유료로 구매해야 하는 게임 아이템도 받을 수 있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이 9월 말까지 전국 T프리미엄스토어 50개 매장에서 '노트9 X 배틀그라운드' 게임 체험존을 운영한다. 체험존 방문 고객은 갤럭시 노트9으로 배틀그라운드 게임을 즐길 수 있다. 게임 체험 고객 전원은 유료로 구매해야 하는 게임 아이템도 받을 수 있다. (사진=SK텔레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삼성전자와 이동통신사들이 오는 24일 '갤럭시노트9' 정식 출시를 앞두고 고객 유치를 위한 다양한 게임 마케팅을 선보이고 있다. 이들은 인기 높은 게임을 제품에 선탑재하거나, 데이터·아이템을 무료로 제공하는 방식을 통해 게임 업계와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오는 24일 출시 예정인 갤럭시노트9에는 '검은사막 모바일', '배틀그라운드', '포트나이트' 등 모바일게임 3종이 기본 설치돼 있다.

이에 따라 해당 게임을 즐기는 유저들은 구글 플레이스토어를 거치지 않고 게임 런처를 통해 게임을 다운 받을 수 있다. 또 게임사들은 구글에 30%에 달하는 수수료를 지불하지 않아도 된다. 아울러 고객들은 갤럭시노트9의 게임런처를 통해 포트나이트를 플레이하면 한정판 아이템인 '갤럭시 스킨'을 무료로 제공 받을 수 있다.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은 "최근 게임이 모바일 쪽으로 많이 넘어왔고 탄탄한 마니아층이 있기 때문에 게임 유저들의 선호가 중요하다"며 "국내 대표 게임회사와 조만간 관련 발표를 준비하고 있다. 모바일 게임 회사들이 갤럭시 폰과 같이 일할 수 있도록 하는 방향"이라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오는 9월 말까지 전국 T프리미엄스토어 50개 매장에서 '노트9 X 배틀그라운드' 게임 체험존을 운영한다.

체험존을 방문한 고객은 갤럭시노트9으로 배틀그라운드 게임을 즐길 수 있다. 게임 체험 고객 전원은 유료로 구매해야 하는 게임 아이템도 받을 수 있다.

SK텔레콤은 오는 9월부터는 13~18세 중∙고등학생 고객을 위해 넷마블, 네오위즈 등과 함께 데이터 차감 없이 게임을 즐길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 예정이다. 또한 헝그리앱, 김급식, 스노우 등 10대들이 즐겨 사용하는 10여개 커뮤니티, 포토 앱 등에도 제로레이팅을 적용하고 유료 콘텐츠를 무료로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앞서 SK텔레콤은 지난해 국내 이통사 중 유일하게 유일하게 '포켓몬GO'에 제로레이팅을 적용해 지난해 3월부터 올 7월까지 총 280TB(테라바이트)의 데이터를 무료로 제공한 바 있다. 이를 통해 고객들이 절감한 통신비는 43억원에 이른다.

KT도 갤럭시노트9로 인기 게임을 마음껏 즐길 수 있도록 모료 아이템과 무료 데이터 혜택을 제공하는 'KT 플레이게임'을 최초로 선보인다.

KT 플레이게임이란 KT 갤럭시노트9에서만 제공되는 특별한 프로모션으로, 단말기에 탑재된 인기 게임 4종(피파 온라인 4M, 검은사막 모바일,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오버히트) 실행 시 스페셜 아이템(피파 5종쿠폰, 펫상자, 구사일생 후라이팬 스킨, 전설영웅쿠폰)을 무료로 제공하고, 게임 구동 후 플레이에 소모되는 데이터가 과금 되지 않는 제로레이팅 서비스다.

KT 플레이게임은 별도의 가입 없이 오는 10월 31일까지 갤럭시노트9의 게임런처에서 서비스 이용 동의를 통해 간단히 신청할 수 있다. 게임 플레이 데이터의 과금 면제 혜택은 2018년 12월 31일까지 적용되며, KT스퀘어 등 S·존 매장에서 KT 플레이게임 서비스를 무료로 체험해 볼 수 있다.

업계관계자는 "과거에도 제조사, 이통사, 게임업계의 협업은 꾸준히 있었지만 최근에는 제로레이팅 서비스가 눈에 띈다"며 "제로레이팅을 통해 소비자는 통신비 부담을 줄일 수 있고, 제조사와 이통사는 이용자 확보를 할 수 있어 앞으로도 다양한 협업이 진행될 것 같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