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등 고조되는 현대重···노사, 한치 양보 없이 대치
갈등 고조되는 현대重···노사, 한치 양보 없이 대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조 "합의 통해 문제 해결 약속했지만 일방적 구조조정 단행"
회사 "불법행위 시시비비 가려 인사 조처 및 손해배상 청구"
사진=현대중공업 홈페이지 캡쳐
사진=현대중공업 홈페이지 캡쳐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임금·단체교섭 결렬로 현대중공업 노동조합이 전면 파업에 들어간 가운데 오는 8월 해양사업부 가동 중단을 둘러싸고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수주절벽' 문제로 노사는 최근 협의를 거듭해왔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고 '무급휴직'이 도화선이 돼 대립은 심화되고 있다. 사측이 이번 파업에 강도 높은 경고를 하고 나서면서 노조는 경영 실패 책임을 노동자에게 전가하지 말고 회사부터 신뢰를 보여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23일 현대중공업에 따르면 전국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 조합원들은 지난 19일 파업 출정식을 열고 오는 24일 오후 5시까지 전면 파업에 들어갔다. 앞서 17일 열린 19차 임단협 교섭에서 노조는 수정 요구안을 회사에 전달했다. 수정 요구안은 기본급 7만3373원 인상을 포함해 고용안정협약서 작성, 노사신뢰 구축방안 등이 골자다. 당초 노조는 기본금 14만6746원 인상을 요구했지만 수정안에서 인상 요구폭을 낮췄다. 

이후 19일 열린 20차 교섭에서 현대중공업은 해양플랜트 유휴인력을 대상으로 무급 휴직을 실시한다는 내용의 수정안을 노조 측에 제시했다. 경영 정상화 전까지 무급 휴직자를 제외한 직원들은 기본급 20%를 반납하자는 내용도 포함됐다. 

노조는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합의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기로 약속했지만 회사가 일방적인 구조조정을 단행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김형균 현대중공업노조 정책기획실장은 "고용 부문에 대해서는 지난달 이미 입장을 전달했고, 임금 관련 수정안을 이번에 전달한 것"이라면서 "이에 대한 사측의 답변이 무급휴직 형태로 돌아온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해양공장 가동중단으로 인한 현재 문제들과 향후 발생할 고용문제 등 두 가지를 함께 해결하자고 사측에 제시했다"면서 "고용 안정뿐만 아니라 노사가 공존하는 방향으로 노조의 힘을 모으고, 정부의 지원 방안을 모색해 보기 위한 '노사신뢰구축안'도 이번 임단협의 핵심"이라고 덧붙였다. 

파업 시작 후 현대중공업은 노조의 행위에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하겠다고 나섰다. 사측은 이날 사내소식지를 통해 "각종 불법행위의 시시비비를 가려 가해자 전원을 인사 조처하고 생산손실에 대해서는 손해배상 청구 등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면서 "지난 19일 밤 파업 참가자들이 당직자에게 폭력을 행사해 보안팀 직원이 다치는 등 일터를 싸움터로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 정책기획실장은 "당시 보안팀 직원들이 카메라를 들고 와서 농성 중인 조합원들을 대상으로 무작위로 채증을 했는데 수십 명이 몰려와 위협적인 분위기를 형성하니 우발적인 충돌이 벌어진 것"이라면서 "서로 잘 아는 사이이기 때문에 현장에서 화해하고 마무리됐지만 사측에서는 마치 노조가 폭력집단인 것 마냥 매도하고 있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사측의 무급휴직안이 받아들여지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올해 임단협 교섭의 지지부진함과 희망퇴직, 회사 분사 갈등 등으로 노조는 사측을 믿지 못한다는 입장이다. 현재 내부적으로 실시 중인 직무능력 향상 교육이 특정인 해고를 목표로 한 부당 노동행위라는 의혹도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노조 측은 이 같은 내용도 임단협 내용에 포함됐다고 전했다. 

현재 울산고용노동지청은 해당 직무교육과 관련해 부정수급에 해당되는지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측은 "인력 재배치를 위한 직무 교육"이라고 해명했다. 

해당 교육에 참여 중인 한 직원은 "흑자를 기록할 때는 자금을 비축해둔 채 어려울 때 쓰겠다는 말만 반복하더니 지금은 비용이 많이 든다는 이유로 희망퇴직을 종용한다"면서 "흑자 때나 적자 때나 항상 똑같은 태도"라고 말했다. 

한편 김종훈 민중당 의원실에 따르면 현대중공업 종사자는 2014년 말 기준 6만6880명에서 올해 5월 말 3만4048명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사내하청 노동자들은 2014년 말 4만836명에서 올해 5월 말에는 1만4514명으로 감소했고, 정규직의 경우 같은 기간 2만6044명에서 1만9534명으로 줄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