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은행 4월말 전세대출 잔액 52조원…1년만에 42% 증가
시중은행 4월말 전세대출 잔액 52조원…1년만에 42%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동산 대출 규제 강화되자 수요자들 전세로 눈 돌려
서울 강동구 둔촌동 현대1차아파트 (사진=네이버지도)
서울 강동구 둔촌동 현대1차아파트 (사진=네이버지도)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주요 시중은행의 전세대출 잔액이 1년만에 40% 이상 증가하는 등 빠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부동산대출 규제로 인해 주택마련 자금을 구할 길이 막히자 전세로 방향을 돌린 영향으로 분석된다.

16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KEB하나·우리·NH농협은행 등 5대 시중은행의 4월말 기준 전세자금대출 총 잔액은 52조3428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4월과 비교하면 42.46%(25조321억원) 늘어난 규모다. 전세자금대출은 지난 2016년 8월 30조원을 넘은 이후 지난해 8월 40조원, 올해 3월 50조원을 넘었다. 증가폭이 커지는만큼 추세대로라면 연내 60조원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세대출의 증가세는 정부의 가계부채 규제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정부는 지난해부터 늘어나는 가계부채를 잡기 위해 대대적인 부동산 규제 방안을 내놨다. 특히 서울 전지역 등 투기지역의 주택담보인정비율(LTV)과 신(新)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를 강화하면서 대출 받을 수 있는 자금 규모를 줄였다.

그러자 가용자금이 부족했던 사람들이 보증금의 80%까지 받을 수 있는 전세대출로 눈을 돌리면서 규모가 빠르게 늘었다는 것이다.

금융권에서는 주택가격 상승세 둔화와 역전세난 발생 등으로 인해 부동산 시장이 꺾일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아지는 것도 전세 수요로 몰리게 하는 요인으로 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