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임직원, 임금반납 합의 하루 만에 98% 동의
대우조선 임직원, 임금반납 합의 하루 만에 98% 동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박윤호 기자] 회사 경영정상화를 위해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임금반납 동의를 밟고 있는 대우조선해양이 동의절차에 나선 지 하루 만에 98% 임직원의 동의를 받았다.

대우조선해양은 회사 조기 경영정상화를 위해 지난 6일 노사가 고통 분담에 동참하기로 한 이후, 전 직원을 대상으로 임금반납 동의절차를 지난 10일부터 진행했고, 하루 만에 총 1만265명 중 1만37명 약 98%가 임금반납에 동의했다고 11일 밝혔다.

대우조선에 따르면 임원은 36명 전원, 사무직은 4135명중 4022명인 97.3%가 동의했다. 또한, 임금반납에 참여한 생산직은 노조 전임자 전원 포함 6094명중 5979명인 98.1%가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서명자 228명의 경우 현재 해외출장, 파견, 무급휴직자 등 물리적으로 동의서 제출이 어려운 경우가 대부분이어서 조만간 100%에 가까운 동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대우조선 측은 급여반납이 경영정상화 시까지 지속할 예정이며, 이달 급여부터 적용된다고 설명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회사 경영정상화라는 목표를 위해 짧은 시간이었지만 절박한 심정으로 임금반납에 동의해준 임직원 여러분께 감사하다"며 "국민 여러분께 끼친 손해에 비하면 미미하겠지만, 임금반납 등 자구안 이행에 최선을 다해 작지만 단단한 회사로 재탄생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015년 1조1400억원이었던 인건비를 지난해 8500억원으로 줄였고, 올해도 6400억원으로 25%를 절감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