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국 뉴저지주 베스트바이 매장에서 직원들이 LG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 냉장고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서울파이낸스 이호정기자] LG전자 핵심 기술인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를 탑재한 프리미엄 냉장고의 글로벌 판매량이 1500만대를 돌파했다.

20일 LG전자에 따르면 LG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 냉장고는 2001년 첫 선을 보인 이래 2007년 누적 판매량 100만대, 2011년 500만대,  2014년 1000만대를 돌파한 후 최근 1500만대를 넘었다.

지난해 판매량이 전년 대비 8%가량 늘어나는 등 꾸준히 성장하고 있어, 올해 처음으로 연간 400만대 판매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1분마다 7대씩 판매되는 셈이다.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는 냉장고의 심장에 해당하는 핵심 부품이다. 모터 자체가 직선 운동을 해 냉매를 압축, 순환시키는 '리니어 컴프레서'에 모터의 속도를 자유자재로 변환할 수 있는 '인버터' 기술이 더해졌다. 기존 일반 컴프레서 대비 에너지 효율이 뛰어나고 소음이 적어 프리미엄 냉장고가 갖춰야 하는 핵심 부품이다.

LG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 냉장고는 뛰어난 온도 유지, 고효율, 저소음 등으로 미국, 유럽 등 프리미엄 시장에서 소비자 매거진, 유통 채널 등이 꼽은 최고의 제품으로 인정받고 있다.

LG전자는 2001년 세계 최초로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를 개발한 후 꾸준한 연구개발을 통해 5세대까지 기술을 진화시켜왔다. 2014년 선보인 5세대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는 1세대 대비 에너지 효율은 55% 높아지고 소음은 15% 낮아지는 등 성능이 대폭 향상됐다.

특히 LG전자는 지난해 하반기 유럽 주요 국가에 출시한 '센텀 시스템' 냉장고에 적용한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를 업계 최초로 20년간 무상 보증하고 있다. 유럽 최고의 규격 인증 기관인 VDE(Verband Deutscher Elektrotechniker)는 총 6만2000회의 운전시험을 통해 20년간 사용할 수 있다고 인증한 바 있다.

LG전자는 2009년 업계 최초로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의 10년 무상 보증제를 시작했다. 또 현재 LG전자는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 관련 국내에만 약 1000건의 특허를 등록하는 등 핵심 기술을 대거 확보하고 있다.

박영일 LG전자 H&A사업본부 키친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부사장은 "글로벌 가전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서 냉장·냉동 성능, 고효율, 저소음 등 냉장고의 본질적 가치를 높이는 핵심 기술을 지속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