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표=녹색소비자연대

[서울파이낸스 이호정기자] 이동통신 3사의 데이터 요금제가 알뜰폰 요금제에 비해 최대 43% 비싸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 ICT소비자정책연구원은 12일 기존 이통3사의 데이터요금제와 새로 나온 알뜰폰 데이터요금제의 요금 수준을 비교한 결과 "이통3사 데이터가 최대 43% 비싸고, LTE의 경우 4GB~5GB대 요금제나 맞춤형 요금제가 없는 경우가 있어 소비자의 선택권이 제약된다"고 밝혔다.

녹소연 ICT소비자정책연구원이 이통3사의 음성무제한 데이터 요금제 중 1GB대의 데이터를 제공하는 요금제 (1GB~1.3GB)와 2GB대의 데이터를 제공하는 요금제(2GB~2.3GB)를 각각 비교한 결과, 같은 조건에서 이동통신3사의 데이터 요금은 평균적으로 약 26%, 최대 43%까지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알뜰폰 사업자인 CJ헬로비전은 데이터 요금이 기존 이통3사에 비해 저렴하면서도 소비자가 기간 내에 사용하지 못한 데이터를 요금할인혜택으로 돌려주는 '착한페이벡데이터' 요금제를 출시했다. 만약 미사용 데이터가 발생해 CJ헬로비전 고객이 요금할인 페이백을 받게 되면, 요금 격차는 더욱 커지게 된다.

이와 함께 현재 이통3사 요금제에는 소비자가 사용하지 못한 미소진 데이터에 대한 혜택이 부족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KT의 경우 남은 데이터는 다음 달까지 쓸 수 있게 하는 이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나,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의 경우 남은 데이터를 다른 사람에게 선물할 수 있는 기능만 제공하고 있다.

CJ헬로비전 측이 밝힌 자료에 따르면, 월정액 데이터 제공량을 모두 사용하지 못한 고객 비율이 무려 70.6%에 달했고 가입자들이 남긴 평균 데이터량 또한 제공량의 절반인 48.9%에 이른다.

또 미래창조과학부의 통계에 따르면, 무제한 이하의 일반적인 LTE요금제 가입자의 월평균 데이터 사용량은 1.8GB로, 이통3사의 2GB 요금제를 사용하는 다수의 소비자들은 상당량의 데이터가 사용되지 못하고 소멸되고 있는 것으로 예측할 수 있다.

녹색소비자연대 ICT소비자정책연구원은 "데이터에 유통기한이 있는 것도 아닌데 미사용한 상당량의 잔여 데이터가 소멸되는 것은 소비자 권익 측면에서 문제의 소지가 있으며, 소비자가 정당하게 구매한 데이터량은 소비자가 온전히 사용할 수 있어야 하는 것이 옳다"며 "아울러 현재 4GB~5GB 데이터 상품들이 없어서 선택의 폭이 제한되고 있는 만큼 다양한 상품 출시와 소비자 맞춤 상품도 출시돼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