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전자가 오는 3월 글로벌 출시할 것으로 알려진 '갤럭시S6' 예상 사양. 사진은 엣지 디스플레이가 채용된 전작 '갤럭시 엣지 노트' (사진=삼성전자, 자료=업계취합)

풀메탈 유니바디·엣지 디스플레이…이르면 2월 출시

[서울파이낸스 박지은기자] 삼성전자가 '갤럭시S6' 디자인을 확 뜯어고친다. 제품 표면처리 기술을 새롭게 적용하고 크롬 테두리 대신 메탈과 엣지 디스플레이로 날렵한 인상을 완성할 것으로 보인다.

1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갤럭시S6에 풀메탈 유니바디 케이스와 양면 엣지 디스플레이를 적용, 이르면 다음 달 국내 출시를 목표로 양산에 돌입했다. 글로벌 시장에는 오는 3월 초 열리는 MWC(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15에서 공개한다.

갤럭시S6는 풀메탈 케이스를 채용하면서 제품 표면처리 기술도 달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메탈 소재는 충격과 긁힘에 강하지만 손에 잡히는 감촉은 다소 겉도는 축에 속한다. 삼성전자는 앞서 출시된 플래그십 스마트폰에 가죽 다이어리를 연상시키는 후면 케이스를 채용해왔다. 디자인적 완성도와 손에 잡히는 감촉을 함께 높이기 위함이었다.

제품 측면에 엣지 디스플레이를 채용하면서 음량·전원버튼은 상단부로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 갤럭시 스마트폰은 왼쪽 음향버튼, 오른쪽 전원버튼 그리고 하단부 중앙에 홈 버튼을 탑재해왔다. 하지만 엣지 디스플레이의 채용으로 아이폰처럼 전원버튼이 상단으로 이동한 셈이다. 스피커는 전작과 마찬가지로 하단부에 위치할 것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양면 엣지 디스플레이 채용을 강력히 추진한 것으로 안다"며 "삼성디스플레이 역시 기술력으로 힘을 보탠 것으로 안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출시 시기도 앞당겼다.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갤럭시S6를 이르면 2월 국내 시장에 출시할 예정이다. 글로벌 출시일은 3월초 MWC 2015 행사 후 이뤄질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이미 베트남 현지 스마트폰 생산기지에서 일부 물량 양산을 시작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업계에선 갤럭시S6 디자인 전면 수정에 '갤럭시S5' 흥행실패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 해 갤럭시S5를 출시하며 디자인 논란에 휘말렸다. 가죽 느낌이 나는 뒷 커버에 구멍을 촘촘히 뚫은 '천공(穿孔) 디자인'이 문제였다. 갤럭시S5는 방수·방진과 초절전 기능 등 최고 사양을 갖췄지만 SNS를 통해 퍼진 '대일밴드' 논란 이후 전작대비 아쉬운 흥행력을 보였다. 디자인 논란 후 삼성전자는 갤럭시S5 디자인을 총괄한 장동훈 무선사업부 디자인팀장(부사장)을 이민혁 상무로 교체했다. 주력제품인 갤럭시 디자인에 대한 쇄신의 칼을 꺼낸 셈이다.

한편, 갤럭시S6에는 삼성전자가 자체 콘텐츠로 육성하고 있는 '밀크 뮤직'과 갤럭시 앱스, 삼성 허브 등 앱도 그대로 담길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최근 모바일 콘텐츠 부서를 분해, 업무를 연관성이 높은 부서에 흡수시킨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