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8 수 20:00
오피니언
칼럼
기고
기자수첩
데스크 칼럼
김무종 세상보기
 
기사(전체3,373건)
[기자수첩] 유통 대기업이 내세우는 '일자리 창출'의 이면
[서울파이낸스 김태희 기자] "신규 점포를 통한 일자리 창출 효과는 2000여명에 달합니다."백화점과 마트, 아웃렛 등 유통업계 기자간담회에서 흔히 들을 수 있는 답변이다. 일...
김태희 기자    2017-06-02
[전문가 기고] 탄소배출권 이월제한 조치와 장외파생상품
2017년 06월은 2016년물 탄소배출권을 정부에 제출해야 하는 달이다. 지난 2016년 6월에 이루어진 2015년물의 경우, 부족업체들은 차입 20% 상향 조정 및 27만톤의 시장 안정화 물...
김태선 에코시안 탄소배출권 리서치센터장    2017-06-02
[홍승희 칼럼] '인사'보다 어려운 시험 '가계부채'
[서울파이낸스 홍승희 기자] 여러 정치 사회적 이슈를 극복 해소해나가는 데 공력을 쏟아 붓기 바빴던 새 정부가 드디어 가계부채 관리방안 마련에 나섰다. 8월 중으로 관계부처 합동으로 가계부채 관...
홍승희 기자    2017-06-01
[기자수첩] '정규직 전환', 발상의 전환이 필요하다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비정규직으로 근무하는 A씨는 정부의 일자리 정책 관련 뉴스만 봐도 이제 회사 잘릴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되겠구나 하는 마음이 든다. 당장 계약 기간 만료로 직장을 나가...
윤은식 기자    2017-05-30
[데스크 칼럼] 금호타이어 中 매각을 반대하는 이유
[서울파이낸스 전수영 기자] KDB산업은행을 비롯한 채권단이 금호타이어 매각을 위해 최후의 카드를 꺼내들었다. 채권단은 고심끝에 만기가 도래하는 채무를 연장해주기로 합의했다. 이제 더블스타와 박...
전수영 기자    2017-05-30
[데스크 칼럼] 4차 산업혁명과 통신 기본료 폐지
[서울파이낸스 전수영 기자] 4차 산업혁명은 우리도 모르는 사이에 세상을 바꿔놓고 있다. 전문가들도 4차 산업혁명은 이전과는 다르게 인간이 변화를 인지할 수 없을 정도로 빠르다고 한다. 이렇다 ...
전수영 기자    2017-05-29
[전문가기고] 중고차 성능제도의 허와 실
최근 중고차 성능상태점점제도(이하 성능제도)에 대한 논란이 많다. 중고차 성능제도는 중고차를 구입하는 소비자들에게 객관적으로 구입하고자 하는 중고차를 진단평가하고 동시에 품질보증하는 제도다. 개...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    2017-05-26
[홍승희 칼럼] 정상화로 가는 길
[서울파이낸스 홍승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이후 행보가 연일 대중의 관심을 끌어 모은다. 아직 당선 후 2주이면서 동시에 취임 후 2주밖에 안된 정부에 대한 언론의 호들갑스러울 정도의 호...
홍승희 기자    2017-05-26
[전문가 기고] 임대차계약 종료 후 임대인이 임차인에게 보증금 반환 시 변제공탁제도 적극 활용을...
최근 봄철 이사 수요로 수도권과 대도시를 중심으로 전국의 아파트 값 상승세가 뚜렷하다는 기사가 뉴스를 장식하고 있다. 이러한 아파트값 상승세에 편승해 최근 유행하고 있는 투자법 중 하나 바로 소...
허윤기 HK법률사무소 대표변호사    2017-05-26
[데스크 칼럼] '최악' 대신 '차악' 권하는 필립모리스
[서울파이낸스 전수영 기자] 끊을 수 없는 유혹 중 하나가 흡연이다. 비흡연자도 있지만 피우는 사람 중에 끊는 사람을 찾아보기 힘들다. 오죽했으면 '담배 끊은 사람과는 상종도 하지 말라&...
전수영 기자    2017-05-23
서울파이낸스 소개구독신청불편신고광고안내제휴문의이메일 무단수집 거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100-861 서울시 중구 충무로 2가 50-1번지 예인빌딩 4층 / 대표전화 02-2266-9988 팩스:02-2266-7298
게재된 컨텐츠는 본사의 허락없이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본지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발행·편집인: 이양우 |  편집국장 : 박정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원  | 등록번호 : 서울아00968  | 등록·발행일자 : 2009.09.18
Copyright © by 서울파이낸스all right reserved. seoulfn@seoulfn.com  |   문의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