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청약 1순위 마감 아파트, 프리미엄 최고 '1억'
수도권 청약 1순위 마감 아파트, 프리미엄 최고 '1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묻지마 투자 금물, 보수적으로 접근해야"

[서울파이낸스 문선영기자] 올해 수도권에서 청약 1순위 마감한 아파트의 프리미엄이 최고 1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단지들은 우수한 입지와 미래가치, 높은 청약경쟁률 등의 장점으로 단기간에 높은 프리미엄이 형성된 것이다.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써브가 올 1월~8월 수도권에서 1순위 마감한 단지 6곳을 조사한 결과 주택형별로 프리미엄이 2000만~1억원 정도인 것으로 조사됐다.


대우건설이 올 1월 서울 용산구 효창동에서 분양한 '효창파크 푸르지오'는 분양가 대비 9000만~1억원 가량의 프리미엄이 형성됐다.


평균 6대1의 경쟁률로 모든 주택형이 1순위 마감됐고, 주택형 77.11B형은 13가구 모집에 255명이 청약해 19대1로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분양 당시 인근 신규분양 단지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주목을 받았던 사업장이다.


인근 공인중개사는 "청약경쟁률도 높았고, 용산이 개발호재가 많기 때문에 이미 형성된 프리미엄이 하락할것 같진 않다"고 말했다.


삼성물산이 5월 경기 의왕시 내손동에서 분양한 '래미안에버하임'도 3000만~1억원 수준의  프리미엄이 형성됐다. 1순위 평균 12.5대1의 높은 경쟁률로 마감된 사업장으로 국토해양부 실거래가격(7월 기준)은 공급면적 107~108㎡(분양가 4억6천만원)형 주택이 최고 5억~5억3000만원에 거래신고됐다.


강남권의 한강변 뉴타운으로 관심이 집중된 흑석뉴타운 '센트레빌'도 7000~1억원의 프리미엄이 형성됐다. 공급당시 167가구 모집에 4812명이 청약해 평균 29대1의 경쟁률로 1순위 마감했고, 가장 작은 주택형(공급 85㎡, 전용 59㎡)은 3가구 모집에 332명이 청약해 경쟁률이 110대1이었다.


인근 공인중개사는 "프리미엄이 7000만~1억원정도 형성됐고, 현재는 어느정도 매매가 이뤄져 소강상태지만 초기에는 거래가 잘 됐었다"라며 "가장 경쟁률이 높았던 소형은 매물이 없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최근 1순위 마감된 서울 구로구 고척동 '벽산블루밍'도 주택형별로 3000~4000만원의 프리미엄이 형성됐다. 아직 계약일이 지나지 않아 거래가 이뤄지진 않고 있으나, 1순위 평균 11.7대1, 최고 42대1의 높은 경쟁률로 마감한 점이 매물에 프리미엄으로 반영되고 있다.


모든주택형이 1순위 마감된 사업장 외에도 분양이 잘된(소형ㆍ중형 1순위, 대형 3순위    마감) 사업장들도 프리미엄이 형성됐다. 지난 5월에 분양한 서울 동대문구 회기동 '회기 힐스테이트'를 비롯해, 구로구 온수동 '힐스테이트', 경기 의왕시 내손동 '우미린', 광명시 하안동 '두산위브트레지움'도 주택형별로 2000~8000만원 수준의 프리미엄 매물이  나오고 있다.


프리미엄은 주로 높은 청약경쟁률을 기록한 인기단지 분양권에 형성되는 웃돈으로, 올들어 부동산 시장이 회복세로 돌아서면서 수도권 1순위 마감 분양권에 대한 관심도 높아진 것으로 파악된다. 또 지난 해 말(11월) 수도권이 투기과열지구에서 해제돼(강남3구 제외) 분양권 매매가 자유로워진것(상한제 주택 제외)도 원인으로 분석된다.


한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인기 사업장의 청약쏠림 현상과 분양권 프리미엄 형성은 앞으로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하지만 청약열풍 등에 따라 초기에만 거래가 활성화되는 경우도 많고, 프리미엄이 일정 금액이상 넘어가면 매수세가 급격히 줄어들 수 있기 때문에 인기단지의 분양권 매매는 묻지마 투자를 지양하고 보수적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