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형덕 비씨사장, 비자 '보이콧!'…'뜨거운 환영'(?)
장형덕 비씨사장, 비자 '보이콧!'…'뜨거운 환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만 인상" 수수료 파문 '확산'...자문위원직도 사퇴

"통쾌하고 시원하다"...비자카드측 대응 여부 '주목'

[서울파이낸스 전종헌 기자]장형덕 비씨카드 사장<사진>의 비자카드 발급 '보이콧'이 인터넷상에서 네티즌들로 부터 '뜨거운 환영'을 받고 있다.

비씨카드 장형덕 사장은 18일 비자카드 고위자문위원회 위원직에서 전격 사퇴함과 동시에 비자카드 발급을 전면 재검토하겠다고 밝히고 나선데 대해, 큰 관심을 불러 일으키고 있는 것. 이에, 한국에서의 비자카드 카드 수수료 인상 파문이 확산될 조짐이다. 

장 사장은 최근 비자카드의 한국에 대한 차별적인 수수료 인상 조치와 관련해 “이와 같은 중요한 결정이 고위자문위원회를 통한 의견수렴 없이 일방적으로 진행됐다는 점에서 더 이상 자리를 유지할 이유가 없다”며 “비자카드 고위자문위원직을 사퇴한다”고 발표했다.

장 사장은 사퇴 의사를 밝히면서 "지난 2~3년간의 수수료 인상에 이어 이번 해외이용 수수료 및 분담금 추가 인상조치는 비자카드가 한국 카드 시장에 대해 어떤 시각을 갖고 있는지 근본적인 의문을 갖게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비씨카드는 비자카드 발급을 전면 재검토 하는 한편, 향후 비씨카드만으로도 해외에서 카드 사용이 가능할 수 있도록 비씨카드 자체의 글로벌 네트워크 확충을 적극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같은 소식에 전해지자, 네티즌들이 응원으로 화답하고 있다. 대부분이 긍정적 반응이다.

한 네티즌은 "그 인물 참으로 시원시원하다"며 "(한국의) 작은 고추의 매운 맛을 보여줘야한다"고 거들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심지어 "우리나라를 이끌어 갈 분"이라는 극단적 표현까지 써가며 환영했다. 다른 네티즌들도 '통쾌하다' '화이팅' 등의 표현으로 비슷한 의견을 표시했다.

이처럼, 비자카드의 차별적인 카드 수수료 인상에 대한 비판여론에 이어 장 사장이 카드 발급 보이콧까지 하고 나섬에 따라, 비자카드측의 대응이 주목된다.

한편, 비자카드 고위자문위원회는 비자카드 기업공개 후 회원사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구성한 자문단으로 한국에서는 비씨카드 장형덕 사장 외 신한카드, 국민은행, 삼성카드 대표가 위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