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이어 땅값!…부동산 버블 붕괴 '시작'?
집값이어 땅값!…부동산 버블 붕괴 '시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8년만에 하락...환란직후와 유사

[서울파이낸스 이양우 기자]지난달 전국의 땅값이 크게 떨어져 외환위기 직후와 비슷한 하락 폭을 기록했다. 거래량도 7년9개월만에 최저를 기록했다.

국토해양부는 11월 전국의 땅값이 전월보다 1.44% 떨어졌다고 26일 밝혔다. 전국의 땅값 변동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한 것은 2000년 4분기에 0.46% 떨어진 이후 처음이다.

2004년까지는 땅값변동률이 분기별로 산정됐기 때문에 단순 비교는 어렵지만 지난달 하락률은 1998년 2분기(-9.49%) 이후 최대인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달에는 1998년 3분기이후 처음으로 16개 시 도가 모두 떨어졌다. 서울이 2.72%나 떨어져 하락률 1위였고 경기(-1.33%), 대구(-1.07%), 충남(-1.03%)도 1%가 넘게 떨어졌다.

시.군.구별로는 전국 249개중에서 부산 강서구, 경남 고성군(이상 0.19%) 등 13개만 마이너스를 기록하지 않은 가운데 용산구(-3.47%), 강남구(-3.02%), 서초구(-3.00%), 동대문구(-2.92%), 중랑구(-2.79%), 양천구(-2.73%) 등 서울지역의 하락폭이 컸다.

지난달 토지거래량은 14만8천800필지, 면적은 1억5천663만㎡로 작년 동월과 비교해 필지수는 38.4%, 면적은 34.2% 감소했다. 전월대비로도 각각 22.3%, 14.8% 줄었다.

지난달 토지거래량은 필지기준으로 할 때 2001년2월(13만7천864필지) 이후 최저 수준이다.

이처럼 주택시장뿐만 아니라 토지시장까지 급격히 얼어붙고 있어, 부동산 거품 붕괴가 현실화되는 것아니냐는 우려를 낳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