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건설 부진 가속화..10월에 80% 감소
주택건설 부진 가속화..10월에 80% 감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택건설 부진이 심화하고 있어 중장기적으로 주택 수급에 심각한 문제가 생길 것으로 우려된다.

특히 현재 벌여 놓은 사업만 마무리하고 신규 주택사업은 계획이 없다는 업체들이 늘고 있어 갈수록 사태가 악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24일 국토해양부에 따르면 10월 주택건설(인허가) 실적은 수도권 1만998가구, 지방 1만748가구 등 총 2만1천746가구에 그쳤다.

작년 동월과 비교할 때 수도권은 84.7%, 지방은 65.2%, 전국 78.8%나 줄어든 것으로 작년 동월의 5분의 1밖에 인허가를 받지 않은 것이다.

이런 감소세는 하반기 들어 가팔라지고 있다. 하반기 들어 월별 주택건설실적 감소율을 보면 7월 50.3%, 8월 54.4%, 9월 66.4%로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

상반기는 작년 동월과 비교할 때 10-20% 수준에서 주택건설실적이 줄었으며 4월에는 오히려 78.2%나 늘어나기도 했다.

하반기 들어 주택건설인허가가 줄어드는 것은 주택건설업체들이 어쩔 수 없이 인허가받아야 하는 땅이 대부분 소진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이미 주택건설을 위해 사들인 땅은 금융비용 탓에 울며 겨자 먹기로 인허가를 받았지만 이런 땅이 차츰 해소되는 상황에서 추가로 땅을 확보하지 않기 때문이다.

하반기 들어 감소세가 지속하면서 1-10월 누적 실적은 전국 21만7천631가구로 작년보다 43.2% 줄었다. 수도권(11만1천51가구)은 46.1%, 지방(5만1천323가구)은 60.5% 각각 감소했다.

주택건설 부진은 내년에 더 심각해질 것이라는 게 중론이다.

세계적인 경기침체에 특히 국내에서의 주택매수심리 위축 탓에 민간주택건설업체들이 내년 사업계획조차 세울 필요가 없다고 할 정도로 주택사업을 꺼리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분양가 상한제 폐지 등이 이뤄진다고 해도 주택건설업체의 주택건설 의욕을 높이기까지는 많은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