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익시' 기반 챗 에이전트 4종 서비스 출시
LGU+, '익시' 기반 챗 에이전트 4종 서비스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바일·AICC 등 분야 AI 에이전트 개발···B2B 사업영역 확장 준비
LG유플러스 직원들이 챗 에이전트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직원들이 챗 에이전트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서울파이낸스 이도경 기자] LG유플러스가 자체 개발 인공지능(AI) 기술 '익시(ixi)' 기반의 '챗 에이전트(Chat Agent)' 플랫폼을 출시한다고 8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U+상담 에이전트 △장애상담 에이 전트 △'유독' AI 상품추천 에이전트 △U+비즈마켓 솔루션 안내 에이전트 등 4종의 챗 에이전트 서비스를 우선 출시하고, 하반기에는 너겟 요금제 상담, SOHO(소상공인) 기업 고객 상담을 위한 챗 에이전트도 출시할 예정이다.

AI 에이전트는 사람이 정해 놓은 업무를 자동으로 수행하는 단순한 봇에서 진화해, 새로운 질문이나 명령을 스스로 이해하고 판단해 사람과 유사한 수준의 업무가 가능하다.

특히 정해진 패턴에서만 대화가 가능했던 챗봇과 달리 거대언어모델(LLM) 기반의 AI 기술을 활용해 시나리오에 없는 전문적 질문과 명령도 이해할 수 있다. 이번 플랫폼 적용으로 상담사 연결로 전환되는 비율이 획기적으로 줄어들 것으로 기대한다고 회사는 전했다. 

LG유플러스는 대부분의 사업 영역에서 AI 에이전트 기술을 통합하는 플랫폼을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챗 에이전트를 시작으로 모바일, AICC(인공지능 고객센터), IPTV, 구성원 업무 지원 등 업무 전 영역을 혁신할 수 있는 AI 에이전트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하며 본격적인 AI 비서 시대를 개척한다는 방침이다.

향후 챗 에이전트를 사내 업무나 자사의 서비스에 우선 적용해 AX(인공지능 전환) 혁신을 가속화하는 한편, B2B 영역으로의 사업 확장도 준비 중이다.


관련기사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