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국증권, 집중호우로 인한 수해 복구 성금 5천만원 전달
부국증권, 집중호우로 인한 수해 복구 성금 5천만원 전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현철 부국증권 대표이사.(사진=한국거래소)
박현철 부국증권 대표이사.(사진=한국거래소)

[서울파이낸스 김호성 기자] 부국증권은 집중호우로 피해를 본 지역의 신속한 복구를 지원하기 위해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성금 5천만원을 전달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성금은 피해복구 활동 및 이재민들에 대한 지원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부국증권 관계자는 "갑작스런 집중호우로 인해 힘든 시간을 보내고 계시는 분들에게 위로의 마음을 전하며, 이재민들과 지역사회의 피해가 조속히 복구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