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헬기-무인기 연동체계' 본격 개발
KAI, '헬기-무인기 연동체계' 본격 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ADEX 2021 KAI부스에 전시된 상륙공격헬기 형상의 수리온과 MUM-T (사진=한국항공우주산업㈜)
서울 ADEX 2021 KAI부스에 전시된 상륙공격헬기 형상의 수리온과 MUM-T(좌측 소형 기체) (사진=한국항공우주산업㈜)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 2021(ADEX)'에서 소개된 유무인복합체계(MUM-T: Manned Unmanned Teaming)의 개발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KAI는 방위사업청과 2021년 신속시범획득사업인 '헬기-무인기 연동체계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헬기-무인기 연동체계 사업'은 헬기에서 무인기를 직접 조종‧통제하고 무인기 영상정보를 실시간으로 조종사에게 제공해 원거리 정찰‧타격 등 작전반경을 확장하는 유무인 복합체계 구축을 목적으로 한다.

KAI는 이번 사업을 통해 국산 기동헬기 수리온에 무인기 조종·통제 장비와 영상정보 수신 안테나를 장착하고 헬기-무인기간 연동체계를 실증한다. 계약기간은 이달부터 2022년 12월까지 14개월이며, 40억원 규모다.

앞서 KAI는 이번 ADEX에서 MUM-T개념이 적용된 상륙공격헬기를 전시해 관람객과 정부관계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KAI는 이번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헬기에 탑재가 가능한 캐니스터(Canister)형 무인기를 개발해 국산헬기 수리온과 LAH의 유무인 복합체계 구축하고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KAI 관계자는 "MUM-T 기술의 미래 확장성이 큰 만큼 정부·산학연 등과의 협업 구도를 구축하고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한국형 MUM-T 체계를 완성할 것"이라며 "수리온, LAH 등 국산 헬기에 MUM-T 기술이 더해지면 국방전력 강화와 국군 장병의 생명보호는 물론 수출 경쟁력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