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강립 식약처장, 청주 주성고서 청소년기 식습관 중요성 교육
김강립 식약처장, 청주 주성고서 청소년기 식습관 중요성 교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안전과 건강 과목 일일교사로 '슬기로운 식생활' 주제 수업
8일 오전 충북 청주시 상당구 주성고등학교 2학년 교실에서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식품안전과 건강' 수업을 하고 있다.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8일 오전 충북 청주시 상당구 주성고등학교 2학년 교실에서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식품안전과 건강' 수업을 하고 있다.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8일 오전 충북 청주시 상당구 주성고등학교에서 '식품안전과 건강' 과목 일일교사로 나섰다. 식약처는 이날 김 처장이 '건강한 청소년, 슬기로운 식생활'이란 주제에 맞춰 주성고 2학년 수업을 이끌었다고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김 처장의 일일교사 활동은 주성고가 '식품안전과 건강' 과목을 처음 개설하면서 이뤄졌다. '식품안전과 건강'은 식약처가 개발하고 교육부에서 고등학교 기술·가정 교과용으로 승인받은 교재이기도 하다. 

이날 수업에서 김 처장은 "청소년기 영양 섭취와 식습관은 평생 건강에 영향을 미치지만, 우리나라 청소년의 80%는 주 1회 이상 라면·패스트푸드를 섭취하고, 탄산음료 등 가공식품을 통한 1일 당류 섭취량이 56g으로 세계보건기구(WHO) 권고량(50g/일)을 초과하고 있어 학교에서 정규교육을 통해 올바른 식습관을 형성하도록 돕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했다. 

또 그는 "평상시 영양정보를 확인하는 사람의 만성질환의 발병률(16%)은 확인하지 않는 경우(47%)보다 3배가 낮아, 식생활 교육은 학교에서부터 적극적으로 실시되어야 한다"면서 "전국의 많은 고등학교에서 '식품안전과 건강'을 교육과목으로 선택하여 청소년의 올바른 식습관 형성을 돕고 식품·영양·보건·의료 분야 진로선택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