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배당성향 20% 결정···"주주환원정책 추진"
우리금융, 배당성향 20% 결정···"주주환원정책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금융그룹 전경. (사진=우리금융그룹)
우리금융그룹 전경. (사진=우리금융그룹)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우리금융지주가 금융당국 권고에 따라 배당성향(당기순이익 중 배당금총액 비율) 20%를 결정했다. 다만 배당가능이익을 확충해 추가배당에 대한 가능성을 열어뒀다.

우리금융은 5일 이사회를 열고 이같이 결의했다고 밝혔다. 보통주·우선주 1주당 가격은 360원이며, 배당금 총액은 2600억원이다. 전년도(5055억원)와 견줬을 때 절반 가까이 줄어든 규모다.

앞서 금융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라 손실흡수능력을 확충해야 한다며 금융지주회사와 은행에 배당성향 20% 이내를 권고했다.

이에 금융감독원의 스트레스테스트를 통과한 신한금융지주(22.7%)와 국책은행인 기업은행(29.5%)을 제외하고, KB금융·하나금융지주는 배당성향을 20%로 결정했다. 외국계 은행인 한국씨티은행도 배당성향을 20%선을 지켰다.

NH농협금융과 SC제일은행은 이달 말 열리는 주주총회에서 배당성향을 결정할 예정이다.

다만 우리금융은 이번 이사회에서 '자본준비금 감소의 건'을 추가로 결의, 중간배당의 가능성을 시사했다. 자본준비금(별도재무제표 기준 자본잉여금)을 이익잉여금으로 이입시켜 4조원 가량의 배당가능이익을 확충하겠다는 것이다.

우리금융은 "코로나19 안정시 자본적정성 유지 범위 내에서 다양한 시장친화적 주주환원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