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사손보, 스마트워크 시스템 도입
악사손보, 스마트워크 시스템 도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악사손해보험)
(사진=악사손해보험)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악사손해보험은 언택트 시대에 발맞춰 개인에게 최적화된 업무 환경 조성을 위한 스마트 워크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악사그룹에서 진행하는 전 세계적인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한국의 악사손보도 우리나라의 환경에 맞는 새로운 근무 방식을 단계적으로 도입해 나갈 방침이다.

스마트 워크 프로젝트는 표준화된 기존의 사무실 근무 방식에서 벗어나 원격 근무와 사무실 근무의 장점을 살린 새로운 업무 환경 조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는 포스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시대에 직원들이 보다 건강하고 유연하게 근무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기 위해 고안됐다.

해당 프로젝트가 완료되면, 직원들은 근무 방식을 자율적으로 선택하여 보다 탄력적으로 일할 수 있다. 재택근무를 하거나 집 근처의 가까운 스마트 오피스로 출근하는 등 직원 개개인이 자신에게 최적화된 업무 방법을 설계하여 일과 삶의 균형을 이룰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밖에 직원들의 효율적인 시간관리가 가능해짐으로써 생산성 향상은 물론, 출퇴근 시간의 감소를 통한 차량 탄소 배출량 저감 등 악사손보의 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도 지속적으로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악사손보는 스마트 워크 프로젝트의 파일럿 테스트를 거쳐 시스템을 점차적으로 확장시켜 나갈 계획이다.

질 프로마조 악사손보 대표이사는 "회사가 보다 세심하게 직원을 돌볼수록, 직원들도 고객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며 "스마트 워크 프로젝트는 테스트 기간에도 모든 진행사항이 직원들에게 투명하게 공유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악사손보의 스마트 오피스는 창의적인 협업의 장으로 진화하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도 국내외 어디서든지 유연한 근무 환경과 최적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유일무이한 보험사로 발전하는 구심점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