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이배 제주항공 대표 "기단규모 줄이고 화물사업 강화"
김이배 제주항공 대표 "기단규모 줄이고 화물사업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이배 제주항공 대표이사. (사진=제주항공)
김이배 제주항공 대표이사. (사진=제주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제주항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를 극복키 위해 화물사업을 본격 강화한다.

김이배 제주항공 대표이사는 22일 창립 16주년을 맞아 열린 기념식 기념사에서 "기단 규모를 축소 및 재조정하고 항공 운송 등 핵심 역량이 아니었던 사업 분야에서도 새로운 가능성을 모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올해는 제주항공 역사에 새로운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불확실성이 극대화한 상황에서는 민첩하게 대응하는 조직만이 살아남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임직원에게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는 유연성 △끊임없는 도전 △구성원 간 배려와 협력 등 세 가지를 주문했다. 더해 차세대 고객서비스시스템 도입을 위해 전자정보(IT) 부문 대규모 투자를 하고 있다는 점도 언급했다.

김 대표는 "새로운 길을 만들어가는 과정에서 믿을 사람은 고통의 짐을 함께 지고 가는 동료뿐"이라며 "희망을 품고 여행이 일상이 되는 날까지 서로 이해하고 배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