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경 보험연구원장 "디지털 전환·협력모델 구축에 역점"
안철경 보험연구원장 "디지털 전환·협력모델 구축에 역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연구방향 협력적 경쟁·경영혁신 제시
안철경 보험연구원장 (사진=보험연구원)
안철경 보험연구원장 (사진=보험연구원)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안철경 보험연구원장이 올해 보험산업의 핵심 도전과제로 효과적인 디지털 전환과 생산적인 협력모델 구축을 꼽았다.

안철경 원장은 21일 비대면으로 기자간담회를 열고 보험산업의 진로와 도전과제를 제시하고 그 대안을 모색하기 위한 2021년 보험연구원 운영 방향을 밝혔다.

보험연구원은 보험산업의 핵심 도전과제로 효과적인 디지털 전환과 생산적인 협력모델 구축을 꼽았다.

연구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재확산 반복으로 비대면 경제활동이 일상화되면서 설계사와 같은 대면채널에 크게 의존하고 있는 보험사가 소비자 접점을 어떻게 유지해 나갈 것인가에 대한 깊은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진단했다.

데이터와 플랫폼 기반의 디지털 경제가 빠르게 전개되는 환경에서 비용절감 위주 디지털화와 대면채널로는 대응에 한계가 있으며, 보험산업은 데이터 확보에서부터 경쟁열위에 직면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안 원장은 "치열한 경쟁의 저성장 환경에서 산업 간 경계를 넘나드는 협력을 통해 시장을 확대함은 물론, 장기계약 파트너인 소비자의 신뢰 제고와 팬데믹 등의 거대위험을 관리하기 위한 민·관 협력도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올해 연구방향으로는 '협력적 경쟁(Coopetition)'과 '경영혁신'을 제시했다. 안 원장은 "저성장, 비대면 환경에서는 산업 내·외의 기업, 정부 등과의 협력을 통해 시장을 확대한 후 그 시장에서 공정경쟁을 통해 소비자 후생을 높여 생산적인 보험생태계를 조성하는 협력적 경쟁이 필요하다"며 "이를 뒷받침하려면 수익성을 억압하고 있는 사업모형의 재조정, 적절한 위험관리와 경영투명성 제고, 빅데이터 활용 등 위험선별능력 강화를 통해 경영혁신과 보험생태계의 지속가능성을 높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보험연구원은 보험생태계의 지속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경영혁신 촉진'과 '경영투명성 강화'에 주목한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그는 "저성장, 비대면 환경에서는 산업 내·외의 기업, 정부 등과 협력을 통해 시장을 확대한 후 공정경쟁을 통해 소비자 후생을 높여 생산적인 보험생태계를 조성하는 협력적 경쟁이 필요하다"며 "수익성을 억압하고 있는 사업모형의 재조정, 적절한 위험관리와 경영투명성 제고, 빅데이터 활용 등 위험선별능력 강화를 통해 경영혁신과 보험생태계의 지속가능성을 높여야 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또한 생산적인 보험생태계 조성을 위해 '협력적 경쟁'에 주목한 연구도 계획 중이다. 자연재해, 팬데믹에 따른 기업휴지, 사이버위협 등 데이터 한계와 동시다발적인 손실을 초래하는 위험의 인수와 그린뉴딜 등에 대한 장기대체투자 등 사회안전망과 실물경제 기여도를 높일 수 있는 민·관 협력모델 연구를 추진한다.

아울러 연구원은 올해 보험시장 현안 모니터링을 위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연구센터와 모빌리티보험센터를 운영하고, 산학연구센터를 통해 산업 간 경계를 넘나드는 현안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안 원장은 "비대면 환경에서 온·오프라인 세미나 병행, 일반인 대상 동영상 컨텐츠 제작 등 다양한 방식으로 연구 성과를 알리고, 사회 여러 계층의 피드백을 반영함으로써 현안 분석과 대안 제시에 치우침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