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동 떠나는 SPA···H&M 이어 유니클로 1월31일 폐점
명동 떠나는 SPA···H&M 이어 유니클로 1월31일 폐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 불매운동 여파에 코로나 타격 영업적자
유니클로 명동중앙점 매장 내부 모습. (사진=유니클로)
영업이 잘 되던 시기의 유니클로 명동중앙점 매장 내부 모습. (사진=유니클로)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명동의 주요 SPA(생산·유통 겸업) 브랜드가 하나 둘씩 떠난다. H&M에 이어 유니클로가 내년 1월 31일 서울 명동중앙점을 폐점한다.

유니클로는 최근 홈페이지 매장 안내 페이지를 통해 명동중앙점이 1월 31일까지만 영업한다고 안내했다.

명동중앙점은 2011년 11월 개장해 당일 매출 20억원을 찍기도 했다.

유니클로의 글로벌 플래그십 스토어로 면적은 3966㎡(약 1200평)로 뉴욕 5번가점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규모로 개장 당시 화제를 모았다.

하지만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명동 상권이 크게 침체하면서 타격을 입은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여름부터 시작된 일본 불매운동 여파에다 코로나19로 인한 영향까지 겹친 것이다.

유니클로 국내 운영사인 에프알엘코리아는 지난해 9월∼올해 8월 883억원 영업적자를 냈다. 5일 에프알엘코리아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이 기간 에프알엘코리아의 매출은 6297억원으로 전년 동기(2018년 9월∼2019년 8월)의 1조3780억원보다 55% 감소했다.

앞서 스웨덴의 패션 브랜드 H&M 역시 국내 1호 매장인 명동 눈스퀘어점을 지난달 30일 폐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