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안위, 한빛원전 5호기 부실공사 검찰 수사 의뢰
원안위, 한빛원전 5호기 부실공사 검찰 수사 의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빛원전 (사진=한빛원자력본부 홈페이지)
한빛원전 (사진=한빛원자력본부 홈페이지)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원자력안전위원회가 한빛원전 5호기 원자로 헤드 부실 공사를 규명해 달라며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1일 원안위는 한빛 5호기 원자로 헤드 관통관 부실 공사 관련 사실관계를 명확히 하기 위해 광주지검에 수사 의뢰했다고 밝혔다.

원안위는 관통관 84개 중 3개가 잘못된 사실을 확인하고 나머지 관통관도 전수 조사를 벌이고 있다.

원안위는 시행사인 한국수력원자력, 시공사인 두산중공업의 절차 위반, 관리·감독 소홀 등 위법 사항에 대해서도 검찰을 통해 규명할 방침이다.

한수원도 지난달 25일 공사를 수행한 두산중공업이 부실 공사 사실을 보고하지 않아 이를 바로잡지 못했으며, 이 때문에 재조사·시공 등으로 막대한 피해가 발생했다며 두산중공업을 검찰에 고소했다.

영광 주민들도 한수원,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 원안위 등 원전 당국의 '셀프 조사'를 믿지 못하겠다며 직접 검찰에 고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