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쏘렌토, 英서 '올해의 차·최우수 대형 패밀리카' 2관왕 수상
기아차 쏘렌토, 英서 '올해의 차·최우수 대형 패밀리카' 2관왕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쏘렌토 (사진= 기아차)
쏘렌토 (사진= 기아차)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기아자동차는 플래그십 SUV모델 쏘렌토가 지난 25일 영국 온라인 자동차 전문 평가 사이트 카바이어가 주관하는 '2021 카바이어 어워드'에서 '올해의 차'와 '최우수 대형 패밀리카'로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카바이어 어워드 시상식은 50만 명이 넘는 구독자를 보유한 카바이어 웹사이트와 유튜브 채널에서 동시에 진행됐다. 올해로 10회를 맞이하는 카바이어 어워드는 차종을 19개 부문으로 나누어 각 부문별 최우수 차량을 선정하며, 최종으로 전 부문에서 '올해의 차' 1대를 선정한다.

지난 2011년 스포티지가 제1회 올해의 차를 수상한데 이어 지난해에는 니로 EV가 최우수 전기차로 선정된 바 있다. 올해는 쏘렌토가 '최우수 대형 패밀리카'와 '올해의 차' 2개 부문 동시 석권이라는 쾌거를 기록했다. 

폴 필포트 기아차 영국법인CEO는 "쏘렌토가 올해의 차로 선정된 것은 기아차 파트너들에게 자부심과 격려를 주는 상"이라며 "기아차가 30여년 전 영국에 진출한 이래 브랜드 위상이 높아졌음을 대변하는 차"라고 소감을 밝혔다.

리차드 잉그램(Richard Ingram) 카바이어 편집장은 “쏘렌토는 다재다능한 SUV로서 프리미엄 경쟁사를 추격하는 고급스러움과 넓은 실내 공간을 확보하고 있다”고 밝히며, “경쟁이 매우 치열한 시장에서 쏘렌토는 ‘올해의 차’ 수상을 할 만한 충분한 자격을 갖췄다”고 선정 배경을 설명했다.

혁신적인 디자인과 첨단 기술을 탑재한 4세대 쏘렌토는 지난 9월부터 영국에서 판매되고 있다. 쏘렌토는 최근 독일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빌트와 일간지 빌트가 주관하는 '골든 스티어링 휠 2020'에서 대형 SUV 부문 올해의 차로 선정된 바 있으며, 영국에서는 최고의 상을 수상했다. 

한편 국내에서도 올해 디젤, 하이브리드에 이어 11월에 가솔린 2.5 터보 모델을 추가하여 전체 라인업을 완성한 4세대 쏘렌토는 25일 마감 기준으로 국내에서 7만 9972대(4세대 7만 653대)가 팔리며 SUV시장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