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바게뜨, 15년 연속 구세군 자선냄비 1호 성금
파리바게뜨, 15년 연속 구세군 자선냄비 1호 성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서울 종로구 파리바게뜨 카페대학로점 앞에서 구세군 자선냄비 안에 이명욱 파리바게뜨 부사장(왼쪽)이 성금을 넣고 있다. 오른쪽은 곽창희 구세군자선냄비본부 사무총장 (사진=파리크라상)
이명욱 파리바게뜨 부사장(왼쪽)이 26일 서울 종로구 파리바게뜨 카페대학로점 앞에서 구세군 자선냄비 안에 성금을 넣고 있다. 오른쪽은 곽창희 구세군자선냄비본부 사무총장. (사진=파리크라상)

[서울파이낸스 천경은 기자] SPC그룹 계열사 파리크라상이 운영하는 파리바게뜨에서 구세군 자선냄비에 올해 첫 성금을 냈다. 이명욱 파리바게뜨 부사장은 26일 서울 종로구 파리바게뜨 카페대학로점을 찾아 구세군 자선냄비에 성금을 넣었다. 

파리크라상에 따르면, 파리바게뜨에선 2006년부터 15년간 구세군 자선냄비에 1호 성금을 전달하며 나눔을 실천해왔다. 파리크라상은 전국 3400여개 파리바게뜨 매장에 미니 자선냄비를 설치하고 연말까지 모금활동을 벌인다. 현금 사용이 줄어드는 점을 고려해 올해부터는 자선냄비에 격자무늬 2차원 코드(QR코드)를 도입해 기부할 수 있도록 했다. 모인 기부금은 지역사회 복지 개선에 사용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