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탁원, 부산 내 경력단절여성 생활방역 일자리 지원
예탁원, 부산 내 경력단절여성 생활방역 일자리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태동 기자] 한국예탁원은 부산지역 여성인력개발센터 4곳과 함께 '경력단절여성 생활방역 전문가 일자리 지원사업'을 실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부산지역 내 경력단절여성 16명을 채용해 약 두 달 동안 아동복지시설·아동센터 등 취약시설에서 소독과 방역, 발열 검사 및 명부 작성 등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생활방역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다.

예탁결제원은 인건비 및 방역 물품 비용을 지원하고 여성인력개발센터는 참여자 선발 및 채용, 사업단 운영 등을 맡는다.

이명호 예탁결제원 사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경력단절여성에 재취업 기회를 줄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사회적 취약계층에 대한 일자리 지원사업을 발굴·추진해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사회적 가치를 실현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