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中앤트그룹 IPO에 3200조원 몰려
'핀테크' 中앤트그룹 IPO에 3200조원 몰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앤트그룹 로고
앤트그룹 로고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알리바바의 핀테크 계열사인 앤트그룹이 홍콩에서 기업공개(IPO)에 나서면서 155만명의 개인투자자가 공모주 청약을 신청했다. 함께 진행한 중국에서는 무려 3200조원의 자금이 몰렸다.

31일 차이신(財新) 등에 따르면 알리바바는 전날 밤 홍콩에서 공모주 청약을 신청한 개인 투자자가 155만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홍콩 개인 투자자들의 공모주 청약 규모는 배정 물량의 390배에 달했다. 앞서 진행된 기관 투자자 청약 신청 역시 높은 인기 속에서 조기 마감됐다.

홍콩에서 앤트그룹 청약 증거금으로 납입돼 동결된 자금은 1조3100억 홍콩달러(약 190조원)에 달했다.

상하이 증권거래소에서도 함께 상장 절차가 진행됐다. 상하이 과학창업판(스타마켓)에서 진행된 인터넷 일반 청약에 개인 투자자 515만5600명이 참여해 2769억주를 사겠다고 청약 신청을 넣어 경쟁률은 870대 1을 넘었다. 청약 신청액은 19조500억 위안(약 3230조원)이라는 천문학적 금액에 달했다.

과학창업판은 청약 신청 단계에서 증거금을 실제로 받지는 않는다. 규정에 따르면 개인 투자자가 IPO 공모주를 배당받기 위해선 최소 2년 이상의 주식 거래 경험이 있어야 하고 증권 계좌에 자산이 최소 50만위안(약 8500만원) 이상이어야 한다.

공모주 청약 결과는 내달 4일 발표돼 앤트그룹 주식은 다음 날부터 홍콩 증권거래소와 상하이 과학창업판에 동시에 상장돼 거래가 시작된다.

앤트그룹은 이번 상하이·홍콩 동시 상장을 통해 세계 최대 기업공개 규모인 약 340억 달러의 자금을 조달하게 된다.

블룸버그는 앤트그룹의 향후 주가 향방을 떠나 이번 공모주 청약 결과가 중국이 미국 자본시장의 도움 없이도 막대한 자본을 조달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