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추가 부양 없는 재봉쇄' 우려···주간 5~6%↓'3월 이후 최대'
뉴욕증시, '추가 부양 없는 재봉쇄' 우려···주간 5~6%↓'3월 이후 최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욕증권거래소
사진=뉴욕증권거래소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미국의 대선 불확실성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 등으로 하락했다. 이른바 '추가 부양 없는 재봉쇄'에 대한 두려움이 지배하는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다. 

30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57.51포인트(0.59%) 하락한 26,501.6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40.15포인트(1.21%) 내린 3,269.9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74.00포인트(2.45%) 급락한 10,911.59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이번 주에 6.47% 급락했다. S&P 500 지수는 5.64% 내렸고, 나스닥은 5.51% 하락했다. 주요 지수는 지난 3월 이후 최악의 주간 낙폭을 기록했다.

지난 1주일간 미국의 신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최다 기록을 갈아치우고, 유럽 주요국과 미국 내 일부 지역이 속속 바이러스 억제를 위한 봉쇄 조치를 재도입한 것이 투자 심리를 얼어붙게 했다.

이런 가운데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가 다음달 9일까지 휴회를 선포하면서 대선 전 추가 경기부양 패키지 합의 가능성이 사실상 물건너 갔다. 월스트리트가 두려워하는 '추가 부양 없는 재봉쇄' 시나리오의 실현 우려가 커진 셈이다.

11월3일 대선이 불과 나흘 앞으로 다가온 상황도 투자자들이 시장을 관망하게 만든 것으로 분석된다. 이번 대선은 경합주 지지율 차이가 작아 끝까지 지켜봐야 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미국 대선이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금융시장의 긴장도 한층 커졌다.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여론조사에서 앞서고는 있지만, 최근에는 경합 주를 중심으로 격차가 좁혀지면서 대선 결과를 예단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대선 직후에도 승자가 명확하게 가려지지 않는 상황은 금융시장이 가장 우려하는 시나리오다.

유럽과 미국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상황도 악화일로다. 뉴욕타임스(NYT)의 집계에 따르면 전일 하루 미국의 신규 확진자가 9만 명도 넘어섰다. 7일 평균 신규 확진자도 7만7천 명을 훌쩍 넘어섰다.

이에 따라 시카고가 식당의 실내 영업을 금지한 데 이어 덴버는 실내 수용 가능 인원 비율을 기존 50%에서 25%로 내리는 등 부분적으로 봉쇄가 다시 강화되는 지역이 나오고 있다. 유럽에서는 독일과 프랑스 등을 비롯해 다수 국가가 강력한 봉쇄 조치를 다시 꺼내 들었다.

미국의 부양책 기대는 더 멀어졌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전일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에게 서한을 보내 부양책의 핵심 쟁점에 대한 백악관의 답변을 촉구했다.

므누신 장관은 이에 대해 자정에 서한을 보내고 이를 언론에 곧바로 공개하는 등 펠로시 의장이 정치적인 쇼를 벌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므누신 장관은 백악관은 합의를 위해 부단히 노력했지만, 민주당은 타협 노력을 기울이지 않았다고 쏘아붙였다. 대선을 앞두고 부양책 무산에 대한 책임 공방만 가열되는 상황이다.

주요 기술 기업들의 3분기 실적도 오히려 시장에 부정적으로 작용했다. 애플과 페이스북, 아마존, 구글 등은 전일 장 마감 이후 공개한 실적에서 시장 예상보다는 나은 순익과 매출을 발표했다. 하지만 추가 상승 동력을 제공할 만큼 인상적이지는 않았다는 평가 속에 이들 기업 주가도 대체로 부진했다.

애플은 아이폰 매출 부진과 실적 전망을 발표하지 않은 점 등으로 인해 5.6% 폭락했다. 페이스북 주가는 6.3%가량 미끄러졌고, 트위터 주가는 사용자 증가 수치가 부진해 21% 넘게 추락했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는 대체로 양호했지만, 시장 불안을 달래지는 못했다. 미 상무부는 9월 개인소비지출(PCE)이 전월 대비 1.4%(계절조정치)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 1.0% 증가를 상회했다.

9월 개인소득도 0.9% 늘어 시장 예상 0.5% 증가를 넘어섰다. 노동부는 3분기 고용비용지수가 0.5%(계절 조정치)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시장 전망과 같았다. 미시간대가 발표한 10월 소비자태도지수 최종치는 81.8로 시장 예상 81.2를 상회했다.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2.44% 내렸다. 커뮤니케이션도 0.99% 하락했다. 반면 금융주는 미 국채 금리의 상승 등으로 0.27% 올랐다.

뉴욕 증시 전문가들은 코로나19 확산과 미국 대선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IG그룹의 크리스 보샵 수석 시장 연구원은 "시장은 지난 2~3월 상황을 되풀이하는 것을 우려하고 있다"면서 "아직 그런 정도는 아니지만, 상황이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말했다.

베터먼트의 아담 그릴리시 이사는 "대선에서 누가 당선되고, 언제 우리가 이를 알 수 있을 것인지에 대한 전례 없는 불확실성이 존재한다"면서 "우리는 선거 시스템을 한 번도 쓰지 않았던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1.14% 오른 38.02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