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모빌리티 이노베이터스 포럼' 온라인 개최
현대차그룹, '모빌리티 이노베이터스 포럼' 온라인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빌리티의 미래 가치, 파트너십, 지속가능한 목표 등 토론 예정
MIF 2020 포스터 (사진= 현대차그룹)
MIF 2020 포스터 (사진= 현대차그룹)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현대차그룹이 오는 29~30일(美 서부시각) 양일간 '모빌리티 이노베이터스 포럼(MIF) 2020'을 온라인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올해로 5회째를 맞이한 MIF는 글로벌 기업 경영자와 석학, 정부 관계자 등이 참석해 미래 모빌리티 방향성과 혁신 비즈니스 등을 논의하고 공유하는 자리다. 

'현대 크래들'은 MIF를 2016년부터 매년 개최하고 있다. 현대 크래들은 MIF 2020에서 인간 중심 모빌리티를 현실화하기 위해 '비전을 현실로'라는 주제로 모빌리티의 미래 가치를 높이고 파트너십을 강화해 지속가능한 가치와 목표를 지켜나가는 방법을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사이드워크 랩스' 댄 닥터로프 CEO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올라' 바비쉬 아가르왈 CEO, '어라이벌' 데니스 스베르드로프 CEO, '모셔널' 칼 이아그넴마 CEO, '뉴로' 지아준 주 CEO, '샌프란시스코교통국' 틸리 창 국장 등 모빌리티 산업계의 유명 인사와 전문가의 주제별 토론도 진행된다.

현대차그룹에서는 지영조 전략기술본부장(사장)과 신재원 UAM사업부장(부사장)이 참석한다. 신재원 부사장은 첫째 날 현대차 도심항공모빌리티(Urban Air Mobility)에 대해 발표하고 지영조 사장은 둘째 날 마지막 발표자로서 행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MIF 2020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COVID-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MIF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사전등록을 할 경우 MIF 이그나이트(Ignite)에 참여할 수 있다.

MIF 이그나이트는 현지시각 29일과 30일 각각의 일정이 끝난 후 온라인 회의 플랫폼 줌(Zoom)을 통해 진행된다. 전기차, 수소전기차, 인공지능, 로보틱스, 스마트 시티 등 다양한 주제를 놓고 호스트와 소수의 참가자가 의견을 나누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현대 크래들은 인공지능, 모빌리티, 자율주행, 스마트시티, 로봇 등 미래 핵심분야의 혁신을 선도하는 현대차그룹의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로 미국 실리콘 밸리(12년 9월 개소), 대한민국 서울(18년 3월), 이스라엘 텔 아비브(18년 10월), 독일 베를린(19년 4월), 중국 베이징(19년 9월) 등 글로벌 5대 혁신 거점으로 구성됐다.

MIF는 인류에게 필요한 모빌리티 산업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모빌리티의 혁신과 도전 과제를 논의하기 위해 기업, 스타트업, 정부 기관, 정책 입안자, 학계 등에서 초대된 다양한 전문가들이 다양한 주제를 다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