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스 주한미국대사, 부산 농심 녹산공장 방문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부산 농심 녹산공장 방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부산 강서구 송정동 농심 녹산공장에서 박준 농심 대표이사(오른쪽)와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관이 환담을 나누고 있다. (사진=농심)
23일 부산 강서구 송정동 농심 녹산공장에서 박준 농심 대표이사(오른쪽)와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환담을 나누고 있다. (사진=농심)

[서울파이낸스 천경은 기자]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23일 부산 강서구 송정동에 위치한 농심 녹산공장을 방문했다. 해리스 대사의 방문에 대해 농심은 "최근 자사가 미국 시장에서 활약을 보인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23일 농심에 따르면, 해리스 대사는 녹산공장을 찾아 라면 생산시설을 둘러보고 박준 농심 대표이사와 간담을 가졌다. 이날 해리스 대사는 "최근 미국 전역에서 농심 라면에 대한 관심이 높다"면서 "이는 한미 양국간 긴밀한 관계이자 훌륭한 상징"이라고 말했다.

박준 농심 대표이사는 "내년에 미국 제2공장을 가동해 미국 소비자가 다양한 제품을 손쉽게 구매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