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소상공인 무료광고 지원 프로그램 확대
신한은행, 소상공인 무료광고 지원 프로그램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한은행
사진=신한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신한은행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은 소상공인을 돕고 위축된 지역상권을 활성화하기 위해 영업점 내 '디지털 사이니지(포스터·전광판)'를 통해 광고를 무료로 게시하는 '우리동네 응원 프로그램'을 확대 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영업점 내 설치된 디지털 사이니지와 디지털 창구 등을 통해 가게 홍보, 할인 쿠폰 등을 무료로 제공하는 사회공헌 서비스다. 광고 대상 업체는 디지털 사이니지가 설치된 영업점 인근 소상공인이다.

이 프로그램은 지난 4월부터 7월까지 전국 32개 영업점을 대상으로 시범운영을 마쳤다. 시범운영 참여 고객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답변 고객의 70% 이상이 실질적으로 매출 증대에 도움이 됐다고 응답했다.

이에 따라 신한은행은 프로그램을 전국 94개 영업점으로 확대 이행하고 향후 모바일뱅킹 신한 쏠(SOL)에도 추가하기로 결정했다. 오는 19일까지 디지털 사이니지가 설치된 전국 94개 영업점에서 상담 및 신청접수를 진행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더 많은 자영업자 고객에게 사업을 홍보할 수 있는 새로운 채널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