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야쿠르트, 아동 결식 예방 앞장
한국야쿠르트, 아동 결식 예방 앞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야쿠르트·행복얼라이언스 CI (사진=한국야쿠르트)
한국야쿠르트·행복얼라이언스 CI (사진=한국야쿠르트)

[서울파이낸스 천경은 기자] 한국야쿠르트는 발효유와 간편식을 배달해주는 '프레시 매니저'와 함께 취약계층 아동복지에 힘쓴다.

한국야쿠르트는 지난 6일 행복얼라이언스와 '복지사각지대 아동을 위한 사회 안전망(Safety Net) 구축'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업무협약에 따라 프레시 매니저는 취약계층 아동 400여명에게 매일 유제품을 전달하고, 아동의 안전을 확인해 예기치 못한 사고에 대비한다는 것이다. 

7일 한국야쿠르트에 따르면, 이번 협약에는 행복얼라이언스를 비롯해 SK이노베이션, 행복도시락사회적협동조합이 함께 참여했다. 행복얼라이언스는 70여개 기업과 지자체, 시민이 참여하는 국내 사회공헌 플랫폼이다. 복지사각지대에 있는 아동을 대상으로 다양한 활동을 펼친다.

이원준 한국야쿠르트 고객중심팀장은 "최근 불의의 사고를 당한 라면 형제와 같이 사회와 어른들의 보호가 절실한 어린이들이 많다"며 "미약하나마 어려움에 처한 아동들의 복지 향상에 도움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