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마토 없는 햄버거···수급 차질로 프랜차이즈 '비상'
토마토 없는 햄버거···수급 차질로 프랜차이즈 '비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마토 도매가 한달 만에 2배 올라
토마토 (사진=서울파이낸스)
토마토 (사진=서울파이낸스)

[서울파이낸스 천경은 기자] 올 여름 태풍으로 토마토 수급에 차질이 생겨 롯데리아 등 주요 햄버거 프랜차이즈에 비상이 걸렸다.

27일 외식업계에 따르면 롯데리아는 최근 홈페이지를 통해 "최근 태풍으로 인해 토마토 수급이 원활하지 않아 토마토 없이 메뉴가 제공될 수 있다"고 공지했다.

대상 메뉴는 토마토가 들어가는 '한우불고기', 'AZ버거', '와규에디션Ⅱ', '핫크리스피버거'다.

롯데리아는 "수급이 안정될 때까지 토마토가 없는 해당 메뉴는 가격을 인하해 판매한다"며 "해당 메뉴 행사는 일시적으로 중단하거나 변경될 수 있고, 제품교환권 및 모바일 쿠폰의 사용에 제한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버거킹도 토마토 제공이 어려울 시 해당 제품에 들어가는 소스 및 야채류를 추가해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유통정보에 따르면 이달 25일 토마토(상품 기준) 10㎏ 도매가격은 6만2660원으로 1년 전 2만9520원의 2배를 웃돌았다.

불과 1개월 전만 해도 2만9908원에 그쳤던 것과 비교하면 한 달 만에 2배로 오른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