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공무원 7급공채 필기 응시율 66.9%···작년比 4.7%p '뚝'
국가공무원 7급공채 필기 응시율 66.9%···작년比 4.7%p '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도 국가공무원 7급 공개경쟁 채용 필기시험에 응시한 수험생들이 2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중대부고에 마련된 고사장으로 입실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2020년도 국가공무원 7급 공개경쟁 채용 필기시험에 응시한 수험생들이 2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중대부고에 마련된 고사장으로 입실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올해 국가공무원 7급 공채 필기시험 응시율이 작년보다 하락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인 것으로 보인다.

인사혁신처는 26일 전국 17개 시도에서 실시된 국가직 7급 공채 필기시험에 총 지원자 3만4703명 중 2만3217명이 실제 응시했다고 밝혔다. 응시율은 66.9%로, 작년(71.6%)보다 4.7%포인트(p) 떨어졌다.

이번 시험은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당초 지난달 22일에서 이날로 약 한 달 미뤄졌다. 

이처럼 올해 공무원 시험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일정이 줄줄이 연기된 데 이어 응시율도 작년보다 저조한 모습이다. 실제로 지난 7월11일 치러진 국가직 9급 공채 필기시험 응시율(70.5%)은 작년(79.0%)보다 8.5%p 하락했고, 5월16일 실시된 국가직 5급 공채 및 외교관 후보자 1차 시험 응시율(77.0%)도 작년(82.2%)보다 5.2%p 낮았다.

두 시험 역시 지난 3월28일, 2월29일에 각각 예정됐었다가 코로나19 여파로 석 달 안팎 미뤄졌다.

정부 관계자는 "올해 코로나19 감염·확산 우려와 더해 조정된 시험 일정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응시율이 떨어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