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잠원한강공원 개방
서울 잠원한강공원 개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오후 1시부터 영동대교 중앙~잠수교 상류 철탑 구간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관계자들이 잠원한강공원 개방 전 나들목(육갑문)을 청소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관계자들이 잠원한강공원 개방 전 나들목(육갑문)을 청소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12일 오후 1시부터 잠원한강공원(영동대교 중앙~잠수교 상류 철탑)을 개방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한강사업본부는 지난 6일 중부지방에 내린 집중호우로 한강수계 댐들의 방류량이 늘자 11개 한강공원을 모두 통제한 바 있다.

한강공원은 전체가 이어졌기 때문에 전체 정상화까지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피해상황 점검과 청소가 끝난 잠원한강공원이 먼저 개방됐고 광나루, 잠실, 뚝섬, 이촌, 반포, 망원, 여의도(여의샛강 포함), 난지, 강서, 양화 등 나머지 10개는 통제된 상태다. 

통제된 한강공원에선 복구 작업이 진행 중이다. 개방 여부는 팔당댐 방류량과 기상 상황, 공원 정비 상태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되도록 빨리 결정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