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중저가 주택, 재산세 인하 방안 10월 발표"
김현미 "중저가 주택, 재산세 인하 방안 10월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9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9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최근 공시가격 인상 등 중저가 주택에 대해서도 재산세가 높게 나온다는 비판이 제기된 데 대해 "오는 10월 중저가 부동산에 대한 재산세율 인하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29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김상훈 미래통합당 의원이 '재산세가 중저가 주택에 대해서도 많이 부과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재산세는 자산가치에 비례할 수밖에 없고 공시가격을 현실화하다 보면 중저가 주택을 소유한 분들도 세금이 오를 수 있다"라면서 "오는 10월 공시가격 현실화 로드맵을 발표할 때 재산세율 인하 방안도 함께 발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재산세 인상에 대해 "가격이 올라서 국민들이 걱정하시게 된 것은 굉장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라며 "중저가 주택 재산세율 인하 방안으로 서민 부담은 상당히 줄어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