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서울 용산 정비창 용적률 높여 아파트 1만가구 공급"
김현미 "서울 용산 정비창 용적률 높여 아파트 1만가구 공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사진=국토교통부)
김현미 국토부 장관.(사진=국토교통부)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서울 용산역 정비창 부지 개발 밀도를 높여 주택을 기존 8000가구보다 많이 공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지난 23일 국회 본회의 대정부 질문에서 미래통합당 김희국 의원으로부터 용산 정비창 주택공급 방안에 대한 질문을 받고 "도시 전체의 용적률을 올리는 문제가 합의된다면 조금 더 많은 주택이 공급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선 김 장관의 발언 내용을 근거로 서울 전체의 용적률이 올라갈 수 있다는 해석도 나왔으나 국토부는 검토한 적 없다고 부인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용산 정비창의 경우 현재 설정된 용적률 중 법적 한도 내에서 더 올릴 수 있는 부분은 더 높여 주택 공급량을 확대하는 방안을 서울시와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국토부는 용적률 상향을 통해 정비창 부지에 아파트 수천가구를 더 지어 전체적으로 1만가구 이상 공급한다는 복안이다.

서울시는 용산 정비창 부지를 아파트촌보다는 업무지구 등으로 조성하는 방안을 원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