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2분기 실적 선방···내수·환율이 방어"-DB금투
"현대차, 2분기 실적 선방···내수·환율이 방어"-DB금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DB금융투자는 14일 현대차에 대해 내수와 환율이 방어하면서 올해 2분기 실적이 컨센서스(시장 전망치)를 소폭 웃돌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목표주가 12만원,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현대차의 올 2분기 매출액은 21조3049억원, 영업이익 3367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전년 동기 대비 21%, 73% 감소한 수준이지만, 영업이익의 경우 컨센서스(2951억원)을 웃도는 수준이다.

김평모 연구원은 "코로나19 영향으로 2분기 연결 기준 도매 판매량은 42% 감소했다"면서 "글로벌 물량 감소에도 평균판매단가(ASP)가 가장 높은 내수 시장 판매량은 13% 증가하며 수익성을 방어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김 연구원은 "환율 환경 역시 우호적이었는데, 2분기 원·달러 평균 1220원으로 전년 대비 5% 약세였지만, 기말 환율은 1203원으로 전 분기보다 16원 강세를 보였다"고 전했다.

하반기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는 설명이다. 그는 "제네시스 브랜드는 하반기 'GV70' 내수 출시 및 'GV80'의 북미 판매가 시작되면서 글로벌 월 판매 2만대 수준에 근접할 것"이라며 "3분기에는 인도 및 러시아 등 해외 공장의 가동률도 전년 대비 80~90% 수준으로 회복, 고정비 부담 역시 완화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