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오늘 국가재정전략회의 주재···'포스트 코로나' 논의
文대통령, 오늘 국가재정전략회의 주재···'포스트 코로나'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4년 이래 17번째···당정청 주요인사 참석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25일) 청와대에서 2020 국가재정전략회의를 주재한다.

국가재정전략회의는 국가 재정과 관련한 최고위급 의사 결정 회의다. 2004년 첫 회의를 개최한 이래 이번이 17번째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당정청) 주요 인사들이 참석하는 '2020 국가재정전략회의'에서는 위기 극복과 경제 도약을 위한 재정의 역할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한 재정전략을 논의하고, 2020~2024년 재정 운용 계획을 수립하기 위해 진행된다.

한정우 청와대 춘추관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한 재정전략과 2020∼2024년 재정운용계획과 관련한 논의가 진행된다"고 밝혔다.

특히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재정지출을 늘리는 상황에서 재정지출 증가 속도와 관련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국가재정전략회의를 거쳐 오는 9월 내년도 예산안과 함께 2020∼2024년 국가재정운용계획을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에는 정세균 국무총리,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 국무위원과 대통령 직속위원회 위원장 등도 참석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