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그룹, '디지털 혁신' 선언 
삼양그룹, '디지털 혁신' 선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RP 재구축 착수···김윤 회장 "완전 새로 설계해야 미래 생존 가능"
삼양그룹은 20일 오전 경기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삼양판교디스커버리센터에서 '프로세스 혁신 프로젝트' 킥오프 행사를 열었다. (사진=삼양홀딩스) 
삼양그룹은 20일 오전 경기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삼양판교디스커버리센터에서 '프로세스 혁신 프로젝트' 킥오프 행사를 열었다. (사진=삼양홀딩스)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삼양그룹 임직원들이 디지털 혁신(트랜스포메이션) 가속화를 통해 일하는 방식을 바꾸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김윤 삼양그룹 회장은 20일 오전 경기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삼양판교디스커버리센터에서 열린 '프로세스 혁신 프로젝트' 킥오프 행사에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은 일하는 방식의 변화"라며 "기업의 프로세스, 시스템, 데이터 등을 완전히 새롭게 설계해야 미래 생존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삼양홀딩스에 따르면, 이날 킥오프 행사는 그룹 임직원에게 '전사적 자원 관리(ERP) 재구축'을 알리는 자리였다. ERP는 구매, 생산, 영업, 회계, 관리 등 기업 경영 활동 전체를 통합 관리하면서 정확한 정보를 토대로 의사결정을 도울 수 있는 시스템이다. 

삼양그룹은 2001년부터 ERP를 사용해왔다. ERP 재구축에 나선 이유는 업무 환경이 크게 바뀌었기 때문이다. 업무 혁신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국내 법인 시스템 구축과 해외 법인 시스템 연동 절차를 거쳐 2022년 새 ERP를 가동한다는 목표다. 

한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삼양홀딩스는 프로세스 혁신 프로젝트 킥오프 행사 참석 인원을 최소화시켰고, 온라인으로 실시간 중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