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그룹, 두산솔루스 '진대제펀드'에 매각 추진
두산그룹, 두산솔루스 '진대제펀드'에 매각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그룹 (사진=연합뉴스)
두산그룹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호성 기자] 두산그룹이 계열사 두산솔루스를 사모펀드스카이레이크인베스트먼트에 매각하는 방안을 자구안으로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투자금융(IB) 업계에 따르면 두산그룹은 전자·바이오 소재 사업을 주력으로 하는 두산솔루스 지분 51%를 사모펀드 스카이레이크에 매각하는 방안을 타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두산솔루스는 ㈜두산(17%)과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등 주요 주주를 포함한 특수관계인(44%)들이 지분 61%를 보유하고 있다. 전기차 시장 성장과 함께 각광받고 있는 전지박 사업을 핵심으로 하고 있다. 작년 매출은 2030억원, 영업익은 380억원을 기록했다.   

유가증권 시장에 상장된 두산솔루스의 시가총액은 9일 종가 기준 1조원 수준이다. 지분 51%에 대한 매각 가격은 경영권 프리미엄을 포함해 약 6천억원으로 전해진다. 이번 거래가 성사될 경우 두산그룹은 유동성 확보에 숨통이 트이게 된다. 매각 대금은 두산중공업 지원에 사용될 것으로 관측된다.

다만, 이에 대해 두산그룹측은 아직 공식적 확인은 하지 않고 있다.  

한편 스카이레이크는 진대제 전 정보통신부 장관이 2006년 설립한 국내 1세대 토종 PEF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