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제약, 박카스 TV광고 '회복'편 방영
동아제약, 박카스 TV광고 '회복'편 방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묵묵히 바닷속 쓰레기를 줍는 실제 부부 이야기 담아내"
'박카스'의 새 TV 광고는 '우리에겐 회복하는 힘이 있습니다'란 메시지로 끝난다. (사진=동아제약) 
'박카스'의 새 TV 광고는 '우리에겐 회복하는 힘이 있습니다'란 메시지로 끝난다. (사진=동아제약)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동아제약이 피로회복제 '박카스'의 새 TV 광고 '회복' 편을 선보인다. 이 광고에 대해 9일 동아제약은 "바다의 회복을 위해 누가 알아주지 않아도 묵묵히 바닷속 쓰레기를 줍는 부부의 이야기와 피로 회복하면 자연스럽게 떠오르는 박카스를 담아냈다"고 설명했다. 

동아제약에 따르면, 이번 박카스 광고 기획 의도는 개인적인 피로뿐 아니라 사회적인 피로를 회복하고 국민들에게 힘과 용기를 주기 위해서다. 우리 이웃의 소박한 일상생활 이야기를 통해 재미와 감동을 살려낸 역대 박카스 광고와 같은 맥락인 셈이다. 이번 광고에 출연한 김용규·문수정 부부도 실제 이야기의 주인공이다. 

광고는 김용규·문수정 부부가 스쿠버다이빙을 하면서 바닷속 쓰레기를 줍는 장면으로 시작된다. 누군가 '지금 뭐 하세요?'라고 묻자, 부부는 '저희 쓰레기 주워요'라고 대답한다. 이어 '넓은 바다가 그런다고 회복될까요?'란 물음에 부부는 '최소한 우리가 지나온 길은 바뀌잖아요'라며 웃는다. 

동아제약 쪽은 "박카스가 국민들에게 조금이나마 회복할 수 있는 힘이 되고자 이번 광고를 제작했다"면서 "모든 분들이 지치지 않고 하루빨리 일상으로 회복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