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여수공장 연료 저유황 중유서 LNG로 대체 
GS칼텍스, 여수공장 연료 저유황 중유서 LNG로 대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칼텍스 여수공장 전경. (사진=GS칼텍스)
GS칼텍스 여수공장 전경. (사진=GS칼텍스)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GS칼텍스가 생산시설 에너지효율화를 기반으로 친환경 경영에 속도를 낸다. 

GS칼텍스는 여수공장 생산시설 연료인 저유황 중유(LSFO)를 액화천연가스(LNG)로 전량 대체 완료했다고 9일 밝혔다.

LNG는 동일한 열량에도 저유황 중유보다 이산화탄소 배출이 적다. 중유는 TJ(테라줄)당 약 76t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하지만 천연가스는 56t으로 74%에 불과하다. 

GS칼텍스는 이번 연료 대체를 통해 기존 시설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19% 이상 감축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황산화물, 질소산화물 등 미세먼지 유발 물질도 30% 이상 저감할 것으로 전망된다. 

온실가스 배출량 저감 비용도 연간 총 115억원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기존 생산시설 가동용으로 사용하던 저유황 중유는 수요처에 판매해 경제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이외에도 GS칼텍스는 에너지 효율화를 위한 전담 조직도 운영하고 있다. 지난 5년간 에너지 효율화를 통한 절감액은 1200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11월에는 창사 이래 최초로 1300억원 규모의 그린본드도 발행한 바 있다. 

허세홍 GS칼텍스 사장은 "에너지 수요는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지만 기존 공급 중심의 정책으로는 온실가스 배출 증가를 억제하기에는 역부족"이라며 "에너지 효율화는 에너지수급 안정과 기후변화 대응이라는 두 가지 상충되는 목표를 동시에 충족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