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B "코로나19로 세계경제 손실 최대 5천조 원"···한달 새 12배↑
ADB "코로나19로 세계경제 손실 최대 5천조 원"···한달 새 12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 역내 경제 전망' 보고서
필리핀 마닐라에 있는 아시아개발은행 본부. (사진=연합뉴스)
필리핀 마닐라에 있는 아시아개발은행 본부.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코로나19 사태의 여파로 세계경제가 최대 5000조 원의 손실을 볼 것이라는 전망치가 제시됐다.

4일 아시아개발은행(ADB)는 '2020년 아시아 역내 경제전망' 보고서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세계경제 손실 규모가 약 2조 달러에서 4조100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우리 돈으로 약 2470조 원에서 5060조 원에 달한다. 전 세계 연간 국내총생산의 2.3∼4.8%에 해당하기도 하다.

앞서 ADB는 지난달 6일 발표한 보고서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한 세계경제의 손실 규모를 최고 3470억 달러(약 414조 원)으로 추정했었다. 약 한 달 만에 손실 규모 전망치를 12배 이상 늘린 것이다.

ADB는 중국 등 아시아 일부 국가에 머물던 코로나19 확산세가 전 세계로 확대되면서 각국이 엄격한 격리와 이동제한 조치를 실시한 점을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ADB는 46개 회원국의 올해 성장률은 2.2%로 내다봤다. 이들 국가의 작년 성장률인 5.2%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규모다. 회원국 중 경제 규모가 가장 큰 중국의 올해 성장률은 2.3%로 전망됐다. 중국의 작년 성장률은 6.1%였다.

ADB가 이처럼 암울한 전망을 한 가운데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 역시 "IMF 역사상 전 세계가 이렇게 멈추는 것을 본 적이 없다"고 우려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그는 이날 스위스 제네바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가 "2008∼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보다 훨씬 심각하다"고 진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