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코로나19 고통 나눔 앞장
LG생활건강, 코로나19 고통 나눔 앞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난취약계층·협력사·가맹점에 80억원 상당 현금·현물 지원 
충북 청주시 LG생활건강 중앙물류센터에서 직원들이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돕기 위한 물품을 차량에 싣고 있다. (사진=LG생활건강) 
충북 청주시 LG생활건강 중앙물류센터에서 직원들이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돕기 위한 물품을 차량에 싣고 있다. (사진=LG생활건강)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LG생활건강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힘을 쏟는다. 

30일 LG생활건강은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지역사회와 협력사, 가맹점 등에 총 80억원 상당 현금과 현물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72억원(원가 기준)어치 물품을 재난취약계층에게 나눠주고, 자금난에 빠진 전국 대리점의 직원 인건비 약 8억원을 대신 부담하겠다는 게 LG생활건강 설명이다. 

LG생활건강에 따르면, 코로나19 특별재난지역인 대구·경북을 중심으로 취약계층을 돕기 위해 개인 위생용품과 생활용품, 화장품, 음료를 준비했다. 이와 별도로 대구·경북에서 코로나19와 싸우는 의료진에게 3월 한 달간 매주 생수와 세면도구, 소독용품을 대주고 있다.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와 함께 어르신 긴급지원사업에도 동참한다. 전국 노인맞춤돌봄기관 650여곳에 생활필수품과 화장품을 기부하는 것. 이와 관련해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 쪽은 "지역 복지관이 폐쇄되거나 휴관하고 노인 일자리가 중단되는 등 생활 전반이 위축된 상태"라면서 "고립된 어르신을 위해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반겼다. 

LG생활건강은 화장품 브랜드 가맹점에 이어 협력사에 대한 운영 자금도 지원한다. 이달 초 더페이스샵과 네이처컬렉션 가맹점 500여곳의 3월 임대료 50%를 떠안겠다고 했는데, 앞으로 방문판매용 화장품 대리점을 비롯해 생활용품·음료 대리점의 직원 인건비 8억원까지 본사에서 부담할 예정이다. 
 
박헌영 LG생활건강 대외협력부문 전무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면서도 마음의 거리는 그 어느 때보다 가까워져야 할 때"라면서 "전대미문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수 있는 방안을 계속 고민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