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총] SKC, 장동현 SK 대표 기타비상무이사 선임
[주총] SKC, 장동현 SK 대표 기타비상무이사 선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장기 전략 수립, BM 혁신 가속화할 것
장동현 SK 대표이사 사장. (사진=SK그룹)
장동현 SK 대표이사 사장. (사진=SK그룹)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장동현 SK 대표이사 사장이 SKC 기타비상무이사로 선임됐다. 

SKC는 30일 서울 종로구 SKC 본사에서 제47기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장 대표를 기타비상무이사로 선임하는 안건 등을 의결했다. 

기타비상무이사는 회사에 상근하지 않는 등기이사로 사내이사와 법적 권리, 의무를 동일하게 적용받는다. 

배종서 화진데이크로 대표이사와 이관섭 전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의 사외이사 선임 안건도 통과됐다. 배 대표이사는 감사위원으로도 선임됐다. 

또 SKC는 개정 SKMS(SK Management System)의 취지에 따라 경영 지향점 변화를 반영한 정관 일부 개정 안건도 통과시켰다. 이외에도 △주식매수선택권 부여 안건 △결산 재무제표 승인 △이사보수 한도 승인 △임원 퇴직금 규정 등의 안건도 모두 원안대로 통과했다. 1주당 1000원의 현금배당도 결정됐다. 

이완재 SKC 사장은 주총 인사말을 통해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경기 불확실성이 매우 커지고 전망이 불투명하지만 어떤 난관도 뚫고 나간다는 각오로 의미있는 한 해를 만들어가겠다"며 "과감한 비즈니스모델(BM) 혁신을 통해 올해도 BM 혁신을 가속화하고 성과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완재 SKC 사장이 30일 서울 종로구 SKC 본사에서 개최한 제47기 주주총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SKC)
이완재 SKC 사장이 30일 서울 종로구 SKC 본사에서 개최한 제47기 주주총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SKC)

한편 이날 SKC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주총장 좌석에는 칸막이를 설치했으며 2인 테이블당 한 명씩 앉도록 했다. 좌석이 부족한 경우에 대비해 별도 공간에서 주총 진행상황을 볼 수 있도록 실시간 중계도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