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빅데이터 활용 기업여신 자동심사 지원시스템 가동
KB국민은행, 빅데이터 활용 기업여신 자동심사 지원시스템 가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국민은행은 26일 기업여신 자동심사 지원시스템을 가동한다. (사진=KB국민은행)
KB국민은행은 26일 기업여신 자동심사 지원시스템을 가동한다. (사진=KB국민은행)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KB국민은행은 디지털 심사 플랫폼인 기업여신 자동심사 지원시스템(Bics, Big data CSS(Credit Scoring System))을 가동한다고 26일 밝혔다.

기업여신 자동심사 지원시스템(Bics)은 기업여신 관련 산업·업황 정보, 기업의 재무·비재무 정보를 자동으로 수집해 심사가 이뤄지는 시스템이다.

KB국민은행이 보유하고 있는 기업여신 심사 노하우와 최신 분석기법, 빅데이터를 활용한 디지털 기술력이 반영돼 신용리스크를 측정하도록 설계됐다.

기업여신 자동심사 지원시스템(Bics)에서는 신용리스크 측정의 정교화를 위해 기업의 신용등급 외에도 대출기간, 담보·부실패턴의 보유 여부와 차입금 규모의 적정성 등을 점검한다.

기업여신 자동심사 지원시스템(Bics)의 도입으로 정보 수집과 분석 시간을 단축시켜 신속하고 일관된 의사결정이 가능해지고, 직원의 심사 역량을 집중할 수 있게 됐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디지털 기술의 발달로 은행 업무 중 사람의 고유 영역이라고 여겨져 왔던 기업여신 심사 영역에도 자동화가 도입됐다" 며 "기업여신 심사의 디지털화로 고객에게 더욱더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 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