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수출물량 11.4% 증가···"코로나19 영향 2분기 본격화"
2월 수출물량 11.4% 증가···"코로나19 영향 2분기 본격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역조건 27개월 연속 악화
표=한국은행
표=한국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지난달 수출물량이 작년 같은 달과 비교해 증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충격이 제한적으로 반영된 가운데 조업일수가 전년보다 늘어난 게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 

2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월 무역지수 및 교역조건'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물량은 전년 동월 대비 11.4% 증가했다. 수출물량은 작년 12월(7.7%) 증가에서 올해 1월(-3.5%) 감소로 바뀐 지 한 달 만에 다시 증가로 전환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충격이 일부 업종을 중심으로 가시화하기 시작했지만, 데이터 서버 및 전자기기용 반도체 수요가 회복세를 보이면서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30.5%) 수출이 많이 늘어난 게 수출물량 증가에 기여했다.

올해 설 연휴가 1월에 있어 작년 대비 2월 조업일수가 늘어난 점도 월 기준 수출 증가에 영향을 줬다. 다만, 운송장비(-5.0%)의 경우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중국 내 공장 가동중단의 타격을 곧바로 입었다.

자동차 업종은 지난달 중국산 부품공급에 차질이 빚어지면서 국내 일부 생산라인의 가동이 중단된 바 있다.

2월 수출금액도 전년 동월 대비 3.4% 증가, 15개월 만에 감소에서 증가로 돌아섰다.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10.0%)의 수출액 상승이 주된 요인이었다.

미국, 유럽 지역의 코로나19 확산이 3월부터 본격화했다는 점에서 감염증 확산이 2월 수출에 전방위적으로 영향을 미쳤다고 보긴 어렵다는 게 한은 측 설명이다. 주요국 확산에 따른 수출 충격은 2분기부터 본격적으로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 

2월 수입물량은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18.7%), 석탄 및 석유제품(35.5%) 수입량 증가로 전년 동월 대비 1.5% 늘었다. 2월 수입금액은 전년 동월 대비 0.1% 상승, 10개월 만에 감소세에서 벗어났다.

광산품(-9.8%), 제1차 금속제품(-10.7%) 수입액이 줄었으나,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11.6%), 석탄 및 석유제품(46.5%) 수입액이 늘어난 영향이다.

상품 한 단위를 수출한 대금으로 살 수 있는 수입품의 양을 의미하는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2월 전년 동월 대비 5.8% 내려 27개월 연속 하락을 이어갔다. 수출품 가격이 수입품보다 더 많이 떨어진 탓에 교역조건이 악화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